실시간 뉴스



9월 수출 4.4% 줄어든 547억달러, 12개월째 감소 이어가


수입은 16.5% 감소, 무역수지 4개월째 흑자

 우리나라 수출액은 12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사진은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사진=뉴시스]
우리나라 수출액은 12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사진은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9월 수출액이 전년 대비 4.4% 감소한 546억6000만 달러를 기록해 12개월째 수출 감소세가 이어졌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분석한 9월 수출입 실적에 따르면 수입액은 16.5% 감소한 509억6000만 달러로,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감소한 데 힙입어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흑자를 냈다.

다만 최근 수출 감소율은 7월 16.2%↓, 8월 8.3%↓, 9월 4.4%↓로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작년 10월 이후 9월이 그나마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을 기록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은 26억 달러로 작년 10월 이후 최고 실적을 보였으며, 수출물량은 0.3%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우리나라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 수출이 작년 10월 이후 가장 좋은 실적인 99억 달러를 기록해 회복 흐름을 보였다. 자동차 수출은 10% 늘어 15개월 연속 수출 증가를 기록했으며 일반기계(10%↑), 선박(15%↑), 철강(7%↑), 디스플레이(4%↑), 가전(8%↑) 등 6개 주력 품목의 수출도 늘었다.

석유제품(7%↓)・석유화학(6%↓) 등의 수출 감소율도 한 자릿수를 기록하며 두 자릿수 감소율을 보인 8월 대비 크게 개선됐다.

9월 대(對)중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를 기록해 대중국 무역적자 규모는 1월 39억 달러에서 9월에는 1억 달러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대미국(9%↑)・EU(7%↑) 수출은 자동차・일반기계의 양호한 수출실적을 바탕으로 역대 9월 실적 중 1위를 기록하며 2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나갔다.

올해 들어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하던 대아세안 수출은 일반기계・석유화학・철강 등 주요 품목의 수출 증가에 따라 감소율이 한 자릿수(8%↓)로 개선됐다. 특히 아세안 수출의 52%을 차지하는 베트남의 경우 2개월 연속 수출 증가(3%↑)를 이어나갔다.

9월 수입은 16.5% 감소했다. 원유(16%↓), 가스(63%↓), 석탄(37%↓) 등 에너지 수입이 36% 줄어들었으며, 에너지 외에도 반도체, 반도체 장비 등의 수입이 감소세를 이어갔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흐름을 이어나가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수출 주무 장관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수출 반등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총력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수출 플러스 조기 전환을 위해 즉각적인 수출확대 효과가 기대되는 단기 수출확대 프로젝트를 10월 초에 발표할 예정이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9월 수출 4.4% 줄어든 547억달러, 12개월째 감소 이어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