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손흥민, 유럽 통산 200골 금자탑…리버풀 상대로 리그 6호골


토트넘은 2-1로 승리…개막 7경기 무패 행진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유럽 무대 200호골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3-2024 EPL 7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36분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이 리버풀을 상대로 유럽 통산 200호골을 달성했다. [사진=뉴시스]
손흥민이 리버풀을 상대로 유럽 통산 200호골을 달성했다. [사진=뉴시스]

0-0으로 팽팽하던 상황에서 손흥민이 균형을 무너뜨렸다. 히샬리송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내준 공을 쇄도하며 오른발로 마무리해 1-0을 만들었다.

6라운드 아스널전에서 멀티골을 터트렸던 손흥민은 2경기 연속골을 기록, 리그 6골로 득점 선두 엘링 홀란드(맨시티·8골)를 2골 차로 추격했다.

특히 손흥민의 개인 통산 유럽 무대 200번째 골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

손흥민은 2010-201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데뷔해 해당 시즌 3골을 넣으며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손흥민은 함부르크 소속으로 총 20골을 넣었고, 이후 레버쿠젠으로 이적해 29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에서는 151골을 터트려 구단 전설로 거듭나고 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로 앞서가다 전반 추가 시간 코디 각포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리버풀은 앞서 전반 26분 커티스 존스가 퇴장당하는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균형을 맞추는 데 성공했다.

손흥민은 후반에도 활발한 움직임과 날카로운 슈팅으로 리버풀을 위협했다. 후반 5분에는 가슴 트래핑 이후 반박자 빠른 바이시클킥을 선보였지만 리버풀 골키퍼 알리송 베커의 선방에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14분에 리버풀의 골망을 흔든 장면은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득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손흥민은 후반 23분 마노르 솔로몬과 교체돼 경기를 일찍 마쳤다.

토트넘은 이후 리버풀 디오구 조타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9명을 상대하는 유리한 상황을 맞이했다.

계속해서 리버풀을 괴롭히던 토트넘은 후반 추가 시간 페드로 포로의 크로스가 리버풀 수비수 조엘 마티프의 발에 맞고 자책골로 연결되면서 2-1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5승 2무(승점 17)로 개막 7경기 무패를 이어갔고, 리버풀(승점 16·5승 1무 1패)은 시즌 첫 패배를 떠안았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손흥민, 유럽 통산 200골 금자탑…리버풀 상대로 리그 6호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