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추석 황금연휴, 서울에서 문화예술행사 줄이어


‘광화문 책마당’ ‘2023 서울거리예술축제’ ‘문화가 흐르는 예술마당’ 등 열려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10월 2일 월요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서 올해 추석은 총 6일 동안이다. 서울시는 초석 황금연휴에 시민들이 문화예술을 느낄 수 있는 여러 행사를 개최한다. 야외도서관, 축제부터 전통 세시 풍속 행사까지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마련했다.

서울을 대표하는 광장인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이 추석 연휴에도 활짝 열린다. 시민 전 연령대의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는 광화문광장 ‘광화문 책마당’이 9월30~10월1일 이틀 동안 열린다. 광화문광장 육조마당 인근에 ‘그랜드 피아노’를 설치해 시민들이 피아노를 자유롭게 연주할 수 있도록 하는 ‘광화문 피아노 버스킹’을 개최한다.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일대에서는 ‘2023 서울거리예술축제’가 펼쳐진다. 서울의 대표 전통체험공간인 남산골한옥마을과 운현궁에서는 세시풍속 체험행사가 열린다. 삼청각 에서는 한가위 특별공연을 개최한다.

서울시가 '광화문책마당' 등 추석연휴에 여러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광화문책마당' 등 추석연휴에 여러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사진=서울시]

서울의 주요 박물관인 서울역사박물관, 서울공예박물관, 한성백제박물관,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은 추석 연휴 기간 박물관에 나들이 온 가족 단위 관람객을 위한 특별 공연과 체험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살아있는 박물관 마을인 돈의문박물관마을 은 추석의 풍성함을 담은 특별 장터를 활짝 연다.

노들섬 ‘문화가 흐르는 예술마당’은 9월30 저녁 추석 특별 공연을 개최한다. 서울시 어르신 전용 복합 문화공간인 ‘청춘극장’에서는 가수 배일호를 초청한 ‘청춘극장 추석특집쇼’를 9월30일 오후 1시, 오후 3시 두 차례 선보인다.

최경주 서울특별시 문화본부장은 “추석 연휴가 예년보다 길어진 만큼, 서울시 각 문화시설들이 더욱 풍성한 추석 특별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추석의 풍성함 만큼 가을날의 예술 감수성과 좋은 추억을 풍성하게 채우는 즐거운 추석연휴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2023 iFORU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