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KBO리그 통산 1만 세이브 달성 성큼 4개 남아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지난 1982년 출범한 KBO리그가 42번째 시즌을 맞아 리그 통산 10000세이브 달성을 앞두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5일 기준 리그 통산 세이브 숫자는 9996개"라며 "앞으로 4개를 더 기록하면 통산 10000세이브를 달성한다"고 알렸다.

팀 별로는 삼성 라이온즈가 1374개를 기록, 가장 많은 세이브를 기록했다. LG 트윈스가 1278개로 2위, 두산 베어스가 1209개로 3위에 각각 자리하고 있다.

삼성은 마무리 투수 오승환이 절대적 지분을 차지하고 있다. 그는 삼성 팀 전체 세이브의 30%에 달하는 394개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2006년 기록한 47세이브는 KBO리그 역대 단일 시즌 최다 세이브 기록이다.

삼성 라이온즈 뒷문을 든든하게 책임지고 있는 오승환은 KBO리그 개인 통산 400세이브 달성에 6개를 남겨두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삼성 라이온즈 뒷문을 든든하게 책임지고 있는 오승환은 KBO리그 개인 통산 400세이브 달성에 6개를 남겨두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오승환은 또한 세이브 6개를 더하면 KBO리그 개인 통산 400세이브도 달성한다.

LG도 커리어 내내 한 팀에서 활약하며 227세이브를 기록한 김용수, 데뷔 7년 차만에 139세이브를 기록한 고우석 등 KBO리그를 대표하는 마무리 투수들을 배출했다.

넥센(현 키움 히어로즈)과 롯데 자이언츠에서 통산 271세이브를 기록한 손승락, 선발과 마무리를 오가면서도 258세이브를 기록한 임창용, 7시즌 연속 20세이브를 기록한 구대성 등 많은 선수들이 팀의 수호신으로 이름을 빛냈다.

통산 100세이브 이상 기록하고 있는 선수는 21명이다. 이 중 현역 선수는 오승환과 정우람(한화 이글스) 등 7명이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2023 iFORU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