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항저우AG] 한국 女탁구 단체전서 일본에 패해 동메달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 여자탁구대표팀이 아시안게임에서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한국은 25일 중국 항저우에 있는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단체전 준결승 일본과 맞대결에서 매치 스코어 1-3으로 고개를 숙였다.

여자대표팀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안게임 탁구는 3, 4위전을 따로 치르지 않고 준결승에서 패한 팀에게 모두 동메달을 수여한다. 여자대표팀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 이어 2회 연속으로 단체전 동메달을 따냈다.

한국은 일본과 준결승에서 1단식을 놓치면서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1단식에 나선 신유빈(세계 8위, 대한항공)이 하야타 히나(세계 9위)에게 0-3(7-11 6-11 8-11)으로 졌다.

신유빈이 지난 22일 중국 항저우 공슈 캐널 스포츠 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단체 조별리그 D조 태국과 경기 도중 서브를 넣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유빈이 지난 22일 중국 항저우 공슈 캐널 스포츠 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단체 조별리그 D조 태국과 경기 도중 서브를 넣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유빈은 3게임에서 6-1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역전을 허용, 결국 1단식을 내줬다.

2단식에 나선 전지희(세계 33위, 미래에셋증권)가 히라노 미우(세계 16위)를 접전 끝에 3-2(3-11 14-12 11-9 4-11 11-6)로 이겨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3단식에 출전한 서효원(세계 60위, 한국마사회)이 하리모토 미와(세계 17위)에 0-3(6-11 10-12 11-6)으로 져 한국은 다시 일본에 밀렸다.

4단식에 다시 나온 신유빈의 경기 결과가 중요했다. 그러나 한국은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리지 못했다. 히라노에 1-3(11-13 11-7 10-12 9-11)으로 패하면서 그대로 경기는 끝났다.

한국을 꺾은 일본은 '최강' 중국과 26일 결승에서 만난다. 중국은 준결승에서 태국에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한편 이날 경기에 나선 신유빈, 전지희, 서효원 외에도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양하은(세계 65위,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이은혜(세계 78위, 대한항공)도 동메달을 받는다.

단체전 일정을 마친 여자대표팀은 27일부터 개인전에 들어가 다시 한 번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한편 한국 여자탁구가 아시안게임에서 가장 최근 결승에 오른 적은 지난 1990 베이징 대회다. 한국은 당시 중국에 패해 은메달을 땄다.

지난 22일 중국 항저우 공슈 캐널 스포츠 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단체 조별리그 D조 한국과 태국전에 앞서 여자대표팀 신유빈, 전지희, 서효원(왼쪽부터)이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22일 중국 항저우 공슈 캐널 스포츠 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단체 조별리그 D조 한국과 태국전에 앞서 여자대표팀 신유빈, 전지희, 서효원(왼쪽부터)이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항저우AG] 한국 女탁구 단체전서 일본에 패해 동메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