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경협 "韓 100대기업, 상반기 美보다 부진···영업익 63.4% 급감"


IT·에너지 등 주력산업 부진 영향···"안정적 수익 기반 마련 필요"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상반기 한국 100대 기업의 경영 실적이 미국 100대 기업과 비교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를 포함해 IT와 에너지 등 한국 주력 산업의 부진이 실적 악화로 귀결된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한국경제인협회에 따르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시가총액 100대 비금융 기업과 한국거래소에 상장된 시총 100대 비금융 기업의 상반기 경영실적을 비교한 결과 한국 100대 기업은 매출은 물론 수익성 지표인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에서 미국 100대 기업에 크게 뒤진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100대 기업의 총매출은 지난해 상반기 3조7828억 달러(약 5055조7000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3조8720억 달러로 2.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한국 100대 기업의 총매출은 7444억 달러에서 7463억 달러로 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한국경제인협회 사무실과 금융기업들이 모여 있는 서울 여의도 모습. [사진=정소희 기자]
한국경제인협회 사무실과 금융기업들이 모여 있는 서울 여의도 모습. [사진=정소희 기자]

또 미국 100대 기업의 영업이익 총액은 6643억 달러에서 6385억 달러로 1년새 3.9% 감소한 반면, 한국 100대 기업의 영업이익 총액은 678억 달러에서 248억 달러로 63.4%나 감소했다. 당기순이익도 미국 100대 기업은 3.2% 소폭 증가한 데 반해 한국 100대 기업은 68.0%라는 큰 폭 감소를 보였다.

한경협은 반도체를 포함한 IT 기업과 에너지 기업의 실적 악화가 우리나라 대기업 경영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상반기 미국 IT 기업의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총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0.3%, 4.8%, 4.4% 감소했다. 이에 비해 한국 IT 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총액은 각각 21.5%, 113.0%, 109.4% 급감했다.

특히 미국 100대 기업중 경영실적이 가장 저조했던 에너지 분야의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총액 감소 폭은 모두 20% 내외였다. 그러나, 한국 에너지 대기업들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각각 82.0%, 100.6% 줄며 더 큰 감소폭을 보였다.

양국의 시총 1위 기업인 애플과 삼성전자만을 비교해도 애플은 올해 상반기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각각 4.2%, 10.0%, 9.2% 주는데 그쳤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21.5%, 95.4%, 86.9%로 감소 폭이 이를 크게 상회했다.

한경협 관계자는 "미국에 비해 한국 대기업이 외부 충격에 취약한 모습을 나타낸다"며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경협 "韓 100대기업, 상반기 美보다 부진···영업익 63.4% 급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