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노트북에선 다르다"…LGD, 접는 노트북 OLED 시장 주도권 잡았다 [유미의 시선들]


레노버 이어 HP·LG전자 '폴더블 노트북' 패널 공급…삼성보다 먼저 제품 상용화 나서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적자 행진'을 벌이던 LG디스플레이가 IT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을 앞세워 실적 개선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레노버, HP에 이어 LG전자에 노트북용 OLED 패널을 공급키로 하면서 시장 점유율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디스플레이 모델이 17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OLED로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모델이 17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OLED로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25일 업계에 따르면 이 회사는 최근 접고 펼 수 있는 '17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OLED 패널' 양산에 돌입했다. 이 제품은 국내 브랜드 첫 폴더블 노트북인 'LG 그램 폴드'와 최근 HP가 공개한 폴더블 노트북에 장착돼 선보여진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20년 레노버가 업계 최초로 상용화한 폴더블 노트북 '싱크패드X1폴드'에 13.3인치 폴더블 OLED를 첫 공급한 바 있다. 그러나 이 제품이 단종된 후 17인치로 크기를 키워 이번에 LG전자, HP에 새롭게 납품하게 된 것.

이번에 선보인 17인치 패널은 LG디스플레이의 차별화 기술인 탠덤 OLED 소자 구조를 기존 차량용 OLED에서 IT용으로 확대 적용해 수명을 획기적으로 늘린 것이 특징이다. LG디스플레이가 2019년 업계 최초로 개발한 탠덤 OLED는 유기발광층을 2개 층으로 쌓는 방식으로, 기존 제품 대비 장수명, 고휘도 등 내구성과 성능이 우수한 기술이다.

이 제품은 OLED 소자에 가해지는 에너지를 분산시켜 보다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노트북, 모니터, 태블릿 등 화면 사용 시간이 상대적으로 긴 IT 제품에 최적의 기술로 꼽힌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폴더블 패널과 달리 특수 소재를 적용해 접히는 부분의 주름(Crease) 현상을 최소화해 패널을 펼쳤을 때 더욱 매끄러운 화면을 즐길 수 있다"며 "화면을 안으로 접는 '인 폴딩(in-Folding)' 구조로 접히는 부분의 곡률을 3R(반지름 3mm의 원의 휜 정도)까지 낮춰 반으로 접었을 때 화면 위 아래가 밀착한 듯한 슬림한 디자인을 구현한다"고 설명했다.

LG전자 모델이 'LG 그램 폴드'를 자유롭게 활용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전자]
LG전자 모델이 'LG 그램 폴드'를 자유롭게 활용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전자]

또 이 제품은 17인치 대화면에 QHD+(2560x1920) 해상도, OLED 특유의 무한대 명암비로 언제 어디서나 선명한 고화질 콘텐츠를 표현한다. 화면이 완전히 펼쳐진 상태에서는 4:3 화면 비율의 17인치 포터블 모니터나 태블릿PC로 사용할 수 있다. 또 폴딩 각도를 조절하면 3:2 화면 비율의 12.3인치 노트북이 된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탠덤 OLED 및 특수 폴딩 구조 등 차별화 기술 기반의 다양한 IT용 OLED 패널을 개발해 수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IMID 2021' 전시회에 출품한 노트북형 폴더블 '플렉스 노트(Flex Note)' 제품.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IMID 2021' 전시회에 출품한 노트북형 폴더블 '플렉스 노트(Flex Note)' 제품.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이 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LG디스플레이는 오는 2026년 출시할 것으로 알려진 애플 폴더블 노트북에도 패널을 공급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오는 2025년 폴더블 '맥북'을 공개한 후 2026년에 제품을 출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경쟁사인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직까지 폴더블 OLED 노트북에 패널을 공급한 사례가 없다. 지난 2021년 IMID에서 관련 제품인 '플렉스 노트'를 공개한 상태지만, 시장 규모가 크지 않아 아직까지 별도의 생산라인을 구축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을 생산하기엔 수익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해서다.

다만 삼성도 애플에 공급할 목적으로 폴더블 OLED를 개발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역시 '갤럭시북 폴드' 개발에 나선 상태로, 삼성디스플레이가 패널을 공급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디스플레이는 생산된 패널 크기가 커지면 커질수록 제조공정에서 버려지는 면적이 줄어 생산 효율이 높아진다"며 "스마트폰용 폴더블 디스플레이보다 노트북용 폴더블 디스플레이에서 더 높은 수익성을 기대할 수 있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그는 "폴더블 노트북 1대에 들어가는 OLED 패널 면적(13~17인치)은 스마트폰(6.45인치 기준)의 4배가 넘는다"며 "노트북 1대만 팔아도 스마트폰 4대에서 얻을 수 있는 매출을 올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20년 업계 최초로 13.3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OLED를 상용화한 기업"이라며 "이번17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OLED로 라인업을 확장하며 IT용 OLED 분야에서 삼성보다 기술 리더십을 더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래픽=조은수 기자]
[그래픽=조은수 기자]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노트북에선 다르다"…LGD, 접는 노트북 OLED 시장 주도권 잡았다 [유미의 시선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