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尹, 외교 후 내치의 시간…한총리 해임안 사실상 '거부'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 '무반응' 기조…반응 자제
이균용 임명동의안 표결 무산…대법원장 공백 부담
오늘 국무회의 주재…뉴욕 방문 후속조치 지시할 듯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대학교에서 열린 뉴욕 디지털 비전 포럼에서 박수치고 있다. 2023.09.21.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대학교에서 열린 뉴욕 디지털 비전 포럼에서 박수치고 있다. 2023.09.21. [사진=대통령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4박 6일간의 뉴욕 출장으로 숨 가쁜 정상 외교를 소화한 윤석열 대통령이 산적한 국내 현안을 마주했다. 지난 23일 귀국 후 국내 정국을 보고받은 윤 대통령은 25일 국무회의에서 뉴욕 방문 성과에 대한 후속 조치 지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현안 대응에 나선다.

윤 대통령은 지난 18~23일(현지시각)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미국 뉴욕을 방문해 양자회담을 총 41차례 가졌다. 이와 함께 다자 간 회의를 겸한 오·만찬과 유엔총회 연설, 뉴욕대 디지털 비전포럼 참석 등 강행군 외교를 이어갔다.

이 기간 국내에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과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통과,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 이슈가 연이어 터졌다.

대통령실은 당장 오는 26일 구속 갈림길에 서게 된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관련해서는 공식 반응을 하지 않을 예정이다. 사안 자체가 정치적 성격 보다 수사와 재판이라는 사법적 성격이 짙어졌기 때문이다. 앞서 이 대표 단식이 13일째에 접어들었던 지난 12일에도 대통령실은 "정치 현안에 대해서는 가급적 언급하지 않는 게 바람직할 수도 있다"며 직접 언급을 삼갔다.

앞서, 윤 대통령은 뉴욕에 머무르던 중 이 대표 체포동의 요구서가 접수되자, 한국시간으로 지난 19일 현지 재가했다. 국회로 이송된 이 대표 체포동의안은 이틀 뒤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다만,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후폭풍은 부담이다. 여야 원내대표가 25일로 예정했던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가 민주당 원내 지도부 총사퇴로 사실상 무산된 것이 대표적이다. 김명수 대법원장의 임기는 24일로 공식 종료돼 30년만의 대법원장 공백 사태가 불가피해졌다. 지난 21일 채택된 이 후보자에 대한 국회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에는 여당의 '적격', 야당의 '부적격' 의견이 병기됐다. 때문에 본회의 일정이 다시 잡히더라도 민주당이 내세운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부결' 방침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국회가 통과시킨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을 두고는 수용 여부를 고심조차 하지 않는 분위기다. 총리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은 헌정사상 처음이지만, 대통령에 대한 법적 구속력은 없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도 야당의 부당한 정치 공세로 보고 수용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24일 "한덕수 총리가 (23일) 중국에서 시진핑 주석 만나서 우리 국익을 위해서 외교활동을 열심히 벌이셨다. 그 모습으로 국민들에게는 충분히 답변이 됐을 것 같다"며 총리 해임건의안에 대한 대통령실 기조를 내비쳤다.

윤 대통령이 방미 직전인 13일 지명한 국방부,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3명에 대한 인사청문회도 이번 주부터 시작된다.

이날 윤 대통령은 귀국 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처음 주재하는 국무회의에서 뉴욕 방문의 성과를 공유한 뒤, 각 부처에 후속조치 마련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尹, 외교 후 내치의 시간…한총리 해임안 사실상 '거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