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항저우AG] 드디어 가동하는 이강인 카드…바레인전 선발 출전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골든 보이'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이 드디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실전에 나선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8시 30분 중국 진화시의 진화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바레인과 E조 조별리그 최종전은 치른다.

이강인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바레인과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 선발 출전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이강인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바레인과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 선발 출전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쿠웨이트(9-0), 태국(4-0)을 연파하며 일찌감치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가벼운 마음으로 바레인을 상대하게 됐다.

소속팀 일정으로 뒤늦게 합류한 이강인은 바레인전을 통해 경기력을 점검한다. 이강인은 지난 21일 합류해 태국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봤다.

황 감독은 최전방에 안재준(부천)을 세우고 2선에 이강인, 조영욱(김천),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을 배치했다. 홍현석(KAA헨트)과 정호연(광주)은 공수의 연결고리 역할을 담당할 전망이다.

포백 라인은 최준(부산), 이한범(서울), 김태현(센다이), 박규현(드레스덴)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민성준(인천)이 지킨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항저우AG] 드디어 가동하는 이강인 카드…바레인전 선발 출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