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여자배구, 태국에 또 덜미…파리 올림픽 예선 6연패 수렁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38위)이 또다시 태국(13위)의 벽을 넘지 못했다.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3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예선 C조 6차전에서 태국에 세트 스코어 0-3(14-25 16-25 16-25)으로 완패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미들 블로커 이주아가 실점 이후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미들 블로커 이주아가 실점 이후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이탈리아를 상대로 0-3으로 패하며 대회를 시작한 한국은 이후 폴란드, 독일, 미국, 콜롬비아에 이어 태국에도 고개를 떨궈 6연패 수렁에 빠졌다.

태국을 상대로는 2022, 2023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2023 아시아선수권에 이어 또다시 0-3 셧아웃 패배를 당하는 굴욕을 맛봤다.

한국은 이날 두 자릿수 득점자가 한 명도 없을 정도로 빈약한 공격력을 보였다. 박정아(페퍼저축은행)가 팀 내 최다인 8점을 기록했고 강소휘(GS칼텍스)가 7점에 머물렀다.

높이 싸움에서도 완전히 밀렸다. 태국이 9개의 블로킹을 기록하는 동안 한국은 3개에 그쳤다.

태국은 앗차라폰 콩욧이 19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아시아쿼터로 2023-24시즌 V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의 활약도 빛났다.

세터 폰푼 게드파르드(IBK기업은행)가 경기를 효과적으로 조율한 가운데 타나차 쑥솟(한국도로공사)이 8점을 올렸다. 현대건설에 합류하는 위파이 시통은 3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24일 오후 6시 30분 슬로베니아(1승 5패)와 마지막 경기를 치른 뒤 25일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중국 항저우로 이동한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여자배구, 태국에 또 덜미…파리 올림픽 예선 6연패 수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