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항저우AG] 5년 만에 국제스포츠 무대 복귀…북한, 인공기 흔들며 등장


도핑 문제로 국기 게양 금지…항저우에 펄럭인 인공기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북한 선수단이 인공기를 흔들며 5년 만에 국제 스포츠 무대에 등장했다.

북한은 23일 중국 저장성의 성도 항저우시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출전 국가 45개국 중 7번째로 입장했다.

23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올림픽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북한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3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올림픽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북한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북한은 이번 대회에 18개 종목에 걸쳐 185명의 선수단을 파견했다.

남자 사격 박명원, 여자 권투의 방철미가 기수로 나선 북한 선수단은 파란 바지와 흰 재킷의 단복을 입고 경기장 중앙에 설치된 무대를 통과했다.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국 유입을 막겠다는 이유로 도쿄 올림픽에 일방적으로 불참했다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자격 정지 제재를 받았다. 이로 인해 2022년 말까지 국제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2023년 시작과 함께 IOC 징계가 해제된 북한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이후 5년 만에 국제 스포츠 종합대회에 나서게 됐다.

모처럼의 국제 스포츠 종합대회 참석에 북한 선수들은 한껏 들뜬 표정이었다. 손에 든 작은 인공기를 흔들며 경기장을 채운 관중들에게 화답했다.

22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아시안게임 선수촌 국기광장에서 열린 북한 선수단 입촌식에서 인공기가 펼쳐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22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아시안게임 선수촌 국기광장에서 열린 북한 선수단 입촌식에서 인공기가 펼쳐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북한의 인공기는 논란을 불러올 전망이다.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제재를 무시한 행동이기 때문이다.

WADA는 2021년 10월 북한의 반도핑기관이 국제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며 올림픽을 제외한 국제대회에서 북한 국기의 게양을 금지했다.

하지만 전날 열린 아시안게임 선수촌 입촌식에서 북한 인공기가 게양됐다. 일본과 북한의 탁구 남자단체 경기장에서도 인공기가 펄럭였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WADA는 "우리의 조치가 존중되지 않는 것을 알게 되는 경우 관련 단체들과 접촉하고 시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그 결과를 이행하지 않는 단체에 대해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대응을 시사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항저우AG] 5년 만에 국제스포츠 무대 복귀…북한, 인공기 흔들며 등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