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시진핑, 10년 만에 방한하나…한 총리 만나 "진지하게 검토"


정부 고위 당국자 "시 주석이 먼저 방한 문제 언급"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3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나 "방한 문제를 진지하게 검토하겠다"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 차 중국을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양자 면담을 하기 위해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 차 중국을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양자 면담을 하기 위해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오후 항저우에서 진행된 양자회담 결과 브리핑에서 "시 주석이 먼저 본인의 방한 문제를 언급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본인이 먼저 방한할 차례라는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시 주석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4년 7월 국빈 방한을 마지막으로 한국을 찾지 않았다.

시 주석은 지난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첫 회담을 열고 "코로나 팬데믹으로 그간 한국을 방문하지 못했다. 코로나 상황이 어느 정도 안정되면, 윤 대통령의 방한 초청에 기쁘게 응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날 한 총리는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항저우를 방문했으며, 시내 모처에서 시 주석과 26분간 면담했다.

이 밖에도 시 주석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와 관련한 지지 요청에 "진지하게 검토하겠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시진핑, 10년 만에 방한하나…한 총리 만나 "진지하게 검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