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롯데 정대선·서동욱·김동혁 '잊을 수 없는 하루'


22일 SSG전서 김광현 상대 1군 데뷔 첫 안타 김동혁은 데뷔 첫 득점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는 지난 22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원정 경기에서 5-2로 이겼다. 전날(21일) KT 위즈에 당한 0-5 완패로 가라앉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7위에 자리하며 가을야구 진출 가능성이 낮은 편이지만 아직 희망의 끈을 놓친 않았다. 롯데에 덜미를 잡힌 SSG는 같은날 KT에 승리를 거둔 KIA 타이거즈에 자리를 맞바꾸면서 6위로 내려갔다. 롯데는 SSG, KIA와 승차를 4.5경기로 줄였다.

이날 승리의 스포트라이트는 선발 등판한 박세웅(6이닝 2실점)과 2루타 2개를 포함 3안타 1타점을 기록한 윤동희에게 집중됐다. 두 선수는 이날 경기를 끝으로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에 합류하기 때문에 많은 관심이 모아졌다.

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정대선은 22일 SSG 랜더스와 원정 경기에서 1군 데뷔 첫 안타와 타점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후 현장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는 정대선. [사진=류한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정대선은 22일 SSG 랜더스와 원정 경기에서 1군 데뷔 첫 안타와 타점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후 현장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는 정대선. [사진=류한준 기자]

롯데에선 이날 경기를 잊을 수 없는 선수가 또 있었다. SSG전을 통해 1군 데뷔전을 치른 정대선, 김동혁 그리고 서동욱이 그 주인공이다.

정대선은 이날 2루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1군 데뷔전을 가졌다. 김동혁은 대주자로 1군 데뷔 무대를 치렀고 두 선수 보다 먼저 1군 데뷔전을 치른 서동욱은 대타로 나왔다.

세 선수는 이날 1군 첫 개인 기록을 작성했다. 정대선과 서동욱은 SSG 토종 에이스 김광현을 상대로 프로 첫 안타를 쳤다. 특히 정대선은 이날 멀티 히트에 첫 타점까지 올렸다. 서동욱도 1군 첫 안타를, 김동혁은 1군 첫 득점을 각각 올렸다.

정대선은 경기 후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무엇보다 좋은 타구를 만들 수 있었다는 점에 만족한다"며 "어떻게 타격했는지 잘 생각나진 않는다. 주루를 하며 공이 그라운드에 떨어지는 장면은 봤다"고 1군 데뷔전에서 기록한 첫 안타를 되돌아 봤다.

정대선은 롯데 입단 전 주로 유격수와 3루수로 나왔다. 그런데 롯데 1군은 해당 포지션 자원은 넘쳐난다. 이런 이유로 그는 퓨처스리그에서 2루수로 출전하는 횟수가 늘어났다.

롯데 자이언츠 정대선과 서동욱은 22일 치른 SSG 랜더스와 원정 경기를 통해 1군 첫 안타를 신고했다. SSG 구단의 협조로 롯데 구단과 두 선수는 첫 안타 기념구를 챙겼다. [사진=롯데 자이언츠·SSG 랜더스]
롯데 자이언츠 정대선과 서동욱은 22일 치른 SSG 랜더스와 원정 경기를 통해 1군 첫 안타를 신고했다. SSG 구단의 협조로 롯데 구단과 두 선수는 첫 안타 기념구를 챙겼다. [사진=롯데 자이언츠·SSG 랜더스]

정대선은 "2루수 나오는 일이 처음엔 자존심도 상했다"며 "그러나 지금은 다르게 생각하고 있다"고 웃었다. 그는 앞서 1군 데뷔전을 더 일찍 가질 수도 있었다. 그러나 허리 통증으로 1군 엔트리 등록 후 말소되면서 퓨처스로 다시 갔다.

정대선은 "한동희 선배에게 정말 고맙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동희 선배와 함께 지난 7월 퓨처스로 간 뒤 타격 스탠스를 유심하게 봤다. 그러면서 내 자세에도 변화를 줬는데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얘기했다.

팀내 롤 모델은 베테랑 내야수 안치홍이다. 정대선은 "나와 비슷한 부분이 많아 보인다"고 다시 한 번 웃었다. 정대선은 세광고를 나와 2023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5라운드 43순위로 롯데에 지명됐다. 올 시즌 신인으로 지금까지 퓨처스리그에선 69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8푼7리(237타수 68안타) 2홈런 32타점 39득점 8도루를 기록했다.

김동혁(20022년 2차 7라운드 64순위)과 서동욱(2023년 육성선수 입단) 정대선과 마찬가지로 프로 1~2년 차에 해당하는 '영건'이다. 시즌 후반 확대 엔트리로 인해 기회를 얻었고 비록 한 경기였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인천=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롯데 정대선·서동욱·김동혁 '잊을 수 없는 하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