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열정인가?" 젖꼭지 제거한 日 기타리스트…"연주에 방해돼"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연주할 때 방해된다"며 젖꼭지를 제거한 일본의 남성 기타리스트가 화제다. 그는 손가락에 전자결제가 가능한 마이크로칩도 삽입했는데, 이를 이마로 옮길 계획이다.

일본의 기타리스트 미아가 젖꼭지 절제술을 받고 인증 사진을 올렸다. [사진=미아 SNS(X·전 트위터) 캡처]
일본의 기타리스트 미아가 젖꼭지 절제술을 받고 인증 사진을 올렸다. [사진=미아 SNS(X·전 트위터) 캡처]

지난 21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기타리스트 미아(MiA)가 지난 6월 10일 자신의 엄지손가락에 마이크로칩을 이식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미아가 이식한 마이크로칩은 ▲전자 결제 ▲SNS 연락처 교환 ▲스마트폰 잠금 해제 등이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미아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마이크로칩 넣는 영상과 의사가 지혈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올렸다.

약 10일 뒤에는 "마이크로칩이 아직 조금 아프다"며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기타 연주시 칩이 조금 불편하다며 이마에 옮겨 이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미아는 지난 8월 "남자에게 젖꼭지는 필요 없다"면서 제거술을 받고 반창고를 붙인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미아는 "나는 오랫동안 (젖꼭지 제거에 대해) 생각했기 때문에 그것을 절제했다"며 "연주 중 스치고 방해돼 제거했다"고 설명했다.

또 젖꼭지 부분에 마이크로칩을 심을 계획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열정인가?" 젖꼭지 제거한 日 기타리스트…"연주에 방해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