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한전선, 바레인 초고압시장 진출···6000만달러 규모 수주


400kV급 초고압 지중 전력망 턴키 프로젝트···중동내 경쟁력 확인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대한전선이 바레인 초고압시장에 진출하며 중동 지역 주요 공급사로서의 입지를 넓힌다.

대한전선은 22일 바레인 수전력청(EWA)이 발주한 초고압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밝혔다. 수주 금액은 약 6000만달러(약 801억원) 규모다.

대한전선이 중동에서 초고압케이블을 포설하고 있다. [사진=대한전선 ]
대한전선이 중동에서 초고압케이블을 포설하고 있다. [사진=대한전선 ]

이 프로젝트는 바레인 북서쪽에 있는 알 자스라(Al Jasra) 지역의 신규 변전소와의 연계를 위해 400kV급 지중 전력망을 구축하는 턴키(Turn-key) 사업이다. 턴키 사업은 초고압 케이블과 접속재 등 자재 일체를 공급하고 전력망 설계, 포설, 접속 및 시험까지 일괄 수행하는 방식이다. 높은 기술력과 프로젝트 수행 능력이 필요해 진입 장벽이 높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처음으로 바레인 시장에 진입했다"며 "기술 난이도가 높은 턴키 사업으로 시장 개척에 성공한 것으로, 현재 바레인에서 진행되고 있는 전력 인프라 개선 사업과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한전선은 중동에서 50년 이상 케이블을 공급하며 쌓아온 성과가 수주 배경이 됐다고 자평했다. 실제로 쿠웨이트, 카타르 등 중동내 다수의 초고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하며 각국의 전력청들에게 수행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바레인은 중동 내에서도 성장 잠재성이 풍부한 시장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발판 삼아 시장 확대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중동 지역이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인 수주 텃밭이자 생산 현지화를 추진하고 있는 지역인 만큼 그동안 쌓아온 네트워크와 생산 거점을 활용해 수주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한전선, 바레인 초고압시장 진출···6000만달러 규모 수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