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애플빠는 산다"…내달 13일 韓 출격 '아이폰15', 발열·변색 논란 속 흥행할까


1·2차 출시국서 제외된 韓, 애플 홀대에도 신작 두고 관심…이통사, 일주일 전 사전 예판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애플이 '아이폰15' 시리즈를 공개한 지 한 달여만에 국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본격 판매에 나선다. 최근 애플의 한국 시장 홀대 논란부터 '아이폰15' 시리즈의 변색·발색 문제가 불거진 가운데서도 국내에서 또 흥행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아이폰15 프로 [사진=애플 ]
아이폰15 프로 [사진=애플 ]

22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오는 10월 13일 '아이폰15' 시리즈를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신제품 발표 행사 '원더러스트'를 통해 '아이폰15' 시리즈를 공개한 지 한 달만이다.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일주일 전인 다음 달 6일부터 사전 예약 판매에 나선다.

애플은 지난 22일 미국·영국·일본·중국·호주·캐나다·프랑스·독일·인도·멕시코 등 40여 개국에서 아이폰15 시리즈를 1차로 출시했다. 오는 29일부터는 마카오·말레이시아·튀르키예·베트남 등 21곳에서 2차 출시에 나선다.

이 탓에 한국은 이번 '아이폰' 신제품 출시 때도 애플의 홀대를 받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국은 대부분 2차 또는 그 이후 출시국으로 분류돼 왔다. 지난해 '아이폰14' 시리즈 중 플러스 제품의 공급이 지연되는 바람에 그 해 10월 7일에 1차 출시국들과 동시에 출시된 것 정도가 예외다.

애플 '아이폰15' 시리즈는 한국에서 '고가 논란'에도 휘말린 상태다. 지난해 '아이폰14' 출시 때보다 원·달러 환율이 내려갔음에도 불구하고 원화 기준 '아이폰15' 시리즈 가격을 동결했기 때문이다. 애플은 달러 기준 가격은 전작과 동일하게 책정했다.

이와 관련해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성명을 통해 "신제품 발표일이 아닌 해당국 출시일 기준의 환율을 적용해야 한다"며 "추후 모델부터는 한국도 일본 등 인접국과 동일한 1차 출시국에 포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국 IT 전문 유튜버 'Geekerwan'이 최근 '아이폰15'의 배터리 수명과 발열 테스트를 한 결과, '아이폰15 프로맥스'로 게임을 실행할 경우 발열 수준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IT 유튜버 Geekerwan 캡처]
중국 IT 전문 유튜버 'Geekerwan'이 최근 '아이폰15'의 배터리 수명과 발열 테스트를 한 결과, '아이폰15 프로맥스'로 게임을 실행할 경우 발열 수준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IT 유튜버 Geekerwan 캡처]

해외에선 품질 논란에도 휘말렸다. 애플 전문 매체 맥루머스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15' 시리즈에 티타늄 소재를 도입했는데, 이 소재가 피부의 기름과 맞닿을 경우 일시적으로 색상이 변경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은 "일시적인 현상"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반응하고 있는 상태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조만간 3만원짜리 애플 로고를 넣은 '아이폰' 전용 천이 나올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프리미엄 모델인 '아이폰15 프로맥스'는 발열 논란이 일고 있다. 중국 IT 전문 유튜버 'Geekerwan'이 최근 '아이폰15'의 배터리 수명과 발열 테스트를 한 결과, '아이폰15 프로맥스'로 게임을 실행할 경우 발열 수준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유튜버는 300니트 밝기와 25°C 실온에서 높은 그래픽 수준의 원신 게임을 실행했을 때 '아이폰15 프로맥스'의 표면 온도는 최대 48도까지 올라갔다고 주장했다. 냉각 솔루션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 같다는 분석이다.

이를 두고 IT 매체 Wccftech는 "애플이 '아이폰15 프로맥스'에 강력한 냉각 솔루션을 도입하지 않았을 수 있다"며 "TSMC의 3나노 공정 칩의 설계 문제도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아이폰15' 시리즈가 공개된 후 곳곳에서 문제가 지적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 본격 판매가 시작되면 큰 인기를 끌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를 증명하듯 국내 통신 3사가 진행 중인 '아이폰15' 사전 예약 알림 신청 이벤트에도 벌써 큰 관심이 쏟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에서도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아이폰 금지령'이 내려졌음에도 불구하고 '아이폰15' 시리즈에 대한 중국인들의 호응이 큰 상태다. 실제로 '아이폰15' 시리즈의 사전 예약이 시작된 지난 16일부터는 곳곳에서 완판 행진이 이어질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은 올해 1분기 기준으로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19.9%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지난해 아이폰의 중국 매출은 4000억 위안, 판매 대수는 5432만 대에 달해 2019년(2855억 위안, 3280만 대)에 비해 크게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1020세대를 중심으로 과시 욕구 충족과 리셀(re-sell·재판매) 재테크가 가능하단 점에서 '아이폰'이 중국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크게 인기를 끌고 있다"며 "여러 논란 속에서도 '아이폰15' 시리즈가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을 경우 애플이 올해 스마트폰 시장에서 연간 판매량으로도 삼성전자의 점유율을 앞지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애플빠는 산다"…내달 13일 韓 출격 '아이폰15', 발열·변색 논란 속 흥행할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