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신동빈 롯데 회장 "롯데몰, 하노이 랜드마크로 베트남 발전에 기여" [현장]


장남 신유열 상무도 함께 동행…후계 구도 공고히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장남인 롯데케미칼 신유열 상무와 베트남 하노이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함께 쇼핑몰을 살펴보고 오픈 기념식에도 참석해 후계 구도를 공고히 하는 모습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공식 개장 커팅식 이후 박수치고 있다. [사진=구서윤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공식 개장 커팅식 이후 박수치고 있다. [사진=구서윤 기자]

신동빈 회장은 22일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공식 개장 행사에 참석했다. 롯데몰 웨스트레이크는 베트남판 롯데타운이다. 단지 뒤편으로 하노이의 주요 관광지로 손꼽히는 호수 '서호'가 위치하고, 쇼핑몰을 비롯해 마트와 호텔, 아쿠아리움, 영화관 등 롯데 계열사가 역량을 모았다.

신 회장은 현지 시각 9시 10분 경이 되자 베트남의 주요 인사들과 함께 등장했다. 이어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착석했다. 행사 중간중간 최영삼 베트남 대사와 이야기를 나누며 즐거운 모습이었다. 신 상무는 주요 관계자들과 서서 이야기를 나누며 행사의 시작을 기다렸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공식 개장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구서윤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공식 개장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구서윤 기자]

신 회장은 인사말에서 "저희 롯데그룹은 1996년 베트남에 처음 진출한 이래 백화점, 마트뿐만 아니라 호텔, 시네마 등 총 19개 계열사가 호치민, 하노이, 다낭 등 베트남 전국 각지에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며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는 2016년부터 부지 개발에 착수해 6억 4300만 달러가 투입된 대규모 프로젝트로서 롯데그룹의 모든 역량을 모아 진행한 핵심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가 아름다운 도시 하노이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해 지역경제와 베트남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준영 롯데프라퍼티스하노이 법인장, 신유열 롯데케미칼 상무, 정준호 롯데백화점 대표(왼쪽부터)가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공식 개장  커팅식에 참여했다. [사진=구서윤 기자]
김준영 롯데프라퍼티스하노이 법인장, 신유열 롯데케미칼 상무, 정준호 롯데백화점 대표(왼쪽부터)가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공식 개장 커팅식에 참여했다. [사진=구서윤 기자]

그랜드 오픈을 기념한 커팅식에는 신 상무도 참가했다. 김준영 롯데프라퍼티스하노이 법인장, 정준호 롯데백화점 대표와 나란히 서서 가위를 들고 리본을 잘랐다.

공식 행사 이후 신 회장은 베트남 주요 인사들과 쇼핑몰 곳곳을 둘러보며 이야기를 나눴다. 신 회장은 시설들에 대해 살펴보며 흡족스러운 표정을 짓기도 했다. 기자들의 질문에는 미소를 띤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신 회장의 동선에 일시적으로 사람이 몰리면서 한때 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베트남 인사들과 쇼핑몰을 둘러보며 웃고 있다. [사진=구서윤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베트남 인사들과 쇼핑몰을 둘러보며 웃고 있다. [사진=구서윤 기자]

한편 이날 행사에는 신 회장과 신 상무를 비롯해 김상현 롯데 유통군 부회장, 트란 티 푸옹 란 베트남 산업 무역국 국장, 부 띠엔 록 베한친선협회 회장, 부이 쑤언 둥 베트남 건설부 차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최영삼 베트남 대사, 쩐 씨 따잉 베트남 하노이 인민위원장, 도안 반 비엣 베트남 문체부 차관, 응웬 트룽 칸 베트남 관광국 국장, 타마츠카 일본 HD 대표이사, 박현철 롯데건설 부회장, 이훈기 롯데지주 경영혁신 실장, 류제돈 롯데물산 대표이사,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이사, 김태홍 호텔롯데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구서윤 기자(yuni2514@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신동빈 롯데 회장 "롯데몰, 하노이 랜드마크로 베트남 발전에 기여" [현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