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박지원 "소잃은 민주당, 외양간이라도 고쳐야"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된 가운데,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소 잃은 민주당은 외양간이라도 고쳐야 한다"고 밝혔다.

단식투쟁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월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단식투쟁천막에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단식투쟁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월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단식투쟁천막에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 전 원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일어나지 않았어야 할 일이 국회에서 일어났다"며 "그러나 국회의 결정은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소 잃은 민주당은 외양간이라도 고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의 결정이 법원의 구속영장 인용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라며 "현명한 사법부의 결정을 겸손하게 기다리며 기각을 위한 법정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과 당원이 바라는 민주당이 되어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바라는 민주당이 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더 단결하고 더 강한 민주당으로 재탄생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DJ는 절망하지 말고 전화위복의 계기로 만들라 했다. 분열하면 죽는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고 덧붙였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박지원 "소잃은 민주당, 외양간이라도 고쳐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