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올 1~8월 서울 6억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 25.6% '역대 최저'


"서울 중저가 아파트 소멸, 경기·인천 '내 집 마련' 수요 늘어날 것"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올해 1~8월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4건 중 1건은 6억원 이하 아파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중저가 아파트가 소멸하면서 경기, 인천 등지로 눈길을 돌리는 실수요자들이 늘어날 전망이다.

20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올해 1~8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 2만5305건 가운데 6억원 이하 거래량은 6476건으로 집계됐다. 6억원 이하 거래가 전체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5.6%로 국토교통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지난 2006년(1~8월 기준)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2006~2023년 서울 아파트 금액대별 거래비중. [사진=경제만랩]
2006~2023년 서울 아파트 금액대별 거래비중. [사진=경제만랩]

6억원 이하 거래 비중은 지난 2017년 처음 70%대를 넘지 못해 67.4%를 기록했고, 2018년 61.1%, 2019년 46.6%, 2020년 42.3%, 2021년 28.0%로 하락하다 지난해 38.3%로 소폭 상승한 뒤 올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6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도봉구로 집계됐다. 올해 1~8월 도봉구 아파트 매매 거래량 800건 가운데 6억원 이하 거래량은 626건으로 전체의 78.3%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강북구 64.4%, 중랑구 61.8%, 노원구 58.7%, 금천구 57.1%, 구로구 44.6%, 은평구 42.3%, 강서구 32.8%, 관악구 31.3%, 성북구 25.1% 등으로 조사됐다. 6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이 가장 적은 자치구는 성동구로 올해 1~8월 아파트 매매 거래량 1092건 가운데 6억원 이하 거래량은 21건으로 1.9%의 비중을 보였다.

반면 15억 초과 아파트 거래 비중은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올해 1~8월 서울 15억 초과 아파트 거래량은 4428건으로 전체의 17.5%를 차지했다. 15억 초과 아파트 거래 비중은 지난 2019년 11.1%, 2020년 8.0%, 2021년 15.9%, 2022년 17.4%로 나타났다.

15억 초과 아파트 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서초구로 4채 중 3채는 15억 초과 아파트다. 올해 1~8월 서초구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 1120건 가운데 15억 초과 거래는 841건으로 75.1%를 기록했다. 이어 강남구 70.6%, 용산구 63.4%, 송파구 51.7% 등에서 50% 넘는 비중을 차지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지난해 아파트 가격 하락으로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중이 소폭 증가했지만, 올해 다시 비중이 줄어들고 있다"며 "서울 중저가 아파트가 사라짐에 따라 경기·인천 등으로 내 집 마련을 선택하는 경우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올 1~8월 서울 6억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 25.6% '역대 최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