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구 기업 10곳 중 7곳 '추석 체감경기' 악화


대구상의 지역기업 경기동향 조사 결과…응답 절반이상이 지난해 추석보다 경기 더 안좋다
대체 공휴일 포함 '추석 휴무 6일' 다 쉰다는 기업이 77.7%로 나타나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대구지역기업들은 올 추석 체감경기가 작년 추석 때보다 더 나빠졌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구상공회의소(회장 이재하)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난 11일부터 3일간 지역기업 283개사를 대상으로한 '2023년 추석 경기 동향' 조사 결과다.

대구상의가 19일 발표한 지역기업 경기 동향 조사 결과 표 [사진=대구상공회의소]
대구상의가 19일 발표한 지역기업 경기 동향 조사 결과 표 [사진=대구상공회의소]

대구상의가 19일 발표한 이번 조사결과 응답기업의 67.8%가 '작년 추석보다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답했다.

'2022년 추석 경기 동향 조사'때보다 악화됐다(57.7%)는 응답비율이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지역기업들의 체감경기가 상당히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작년 추석보다 체감경기가 악화됐다'는 응답이 78.0%로 가장 높았다.

제조업은 63.3%로 나타났는데 세부 업종별로는 '체감경기가 악화됐다' 는 응답 비율이 전기·전자·IT(69.2%)가 제일 많았고, 기계·부품(66.7%), 섬유(65.6%), 자동차부품(51.4%) 순으로 나타났다.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응답한 192개 기업을 대상으로 '체감경기가 악화된 주요 원인(2개까지 선택)'의 설문에서는 절반이 넘는 기업이 '내수부진(55.7%)'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고금리(37.0%)', '자금사정 악화(28.1%)', '고물가(27.6%)' 순으로 나타났다.

'추석 상여금'지급 계획과 관련해서는 응답기업의 43.1%가 '전년수준으로 지급'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축소지급' 및 '경영곤란으로 미지급'한다는 기업도 각각 8.5%로 집계됐다.

경기침체와 기업 자금사정 악화로 조사대상 10곳 중 2곳 가까이가 추석 상여금을 축소지급․미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상의가 19일 발표한 지역기업 경기 동향 조사 결과 표 [사진=대구상공회의소]
대구상의가 19일 발표한 지역기업 경기 동향 조사 결과 표 [사진=대구상공회의소]

올해 추석 휴무일수는 응답기업 4곳 중 3곳이 '6일 휴무(77.7%)'라고 답했다. 대체 공휴일 포함 '추석 휴무 6일'을 다 쉰다는 기업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한편, 추석 이후 경기 전망에 대해서는 '경기가 나빠질 것이다'라는 응답이 45.9%로 '경기가 좋아질 것이다(7.8%)'라는 답변보다 5배나 많았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극심한 내수위축 속에서 최근의 유가상승이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추가적으로 이어질 경우 고물가 장기화, 경기침체의 악순환이 우려 된다"면서 "주요 대기업들은 매년 추석․설 명절 전 협력회사 납품대금 조기지급 등을 시행하는데 올 해는 더 많은 대기업들이 참여하고 정부도 특별한 관심을 가져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구 기업 10곳 중 7곳 '추석 체감경기' 악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