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청주 오송 참사 유가족 20일 상경…국정감사·국정조사 촉구


[아이뉴스24 안영록 기자]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궁평2 지하차도 침수 참사 유가족들이 상경한다.

국회에 오송 지하차도 참사와 관련한 국정감사 및 국정조사를 촉구하기 위해서다.

오송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생존자협의회, 오송참사 시민대책위원회는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국정감사 및 국정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오송참사 유가족협의회·오송참사 생존자협의회·오송참사 시민대책위원회는 13일 오전 충북 청주시 서원구 청주지방검찰청 앞에서 참사 사고의 신속한 수사와 책임자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송참사 유가족협의회·오송참사 생존자협의회·오송참사 시민대책위원회는 13일 오전 충북 청주시 서원구 청주지방검찰청 앞에서 참사 사고의 신속한 수사와 책임자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기자회견은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국회의원, 정의당 류호정 국회의원, 진보당 강성희 국회의원, 기본고득당 용혜인 국회의원이 함께 주최한다.

시민대책위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와 지자체의 책무”라며 “지난 7월 15일 발생한 참사는 정부와 지자체의 존재 이유를 묻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8월 1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전체회의에 김영환 충북지사와 이범석 청주시장,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한 자리에서 오송참사와 관련한 현안질의를 하려 했다”며 “이는 수해복구를 핑계로 한 달여간 연기됐던 것으로, 이날 전체회의마저 파행돼 현안질의를 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지방의회에 출석한 도지사와 청주시장은 오송 참사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진상규명을 위해 국회 국정감사와 국정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송 참사는 명백한 인재”라며 “관계 기관의 부실한 대응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3일 오송 참사 유가족들은 청주지검 앞에서 충북도지사, 청주시장,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등 참사 책임자를 중대시민재해 혐의로 기소해 달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청주=안영록 기자(rogiy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청주 오송 참사 유가족 20일 상경…국정감사·국정조사 촉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