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충북교육청 “학교급식 제공 수산물 안전”


방사능 검사 확대·정확한 원산지 표시 등 관리 철저

[아이뉴스24 안영록 기자] 충북교육청이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확대하는 등 안전한 학교급식 제공에 집중하고 있다.

충북교육청은 19일 제천과 충주 지역 학교급식 납품업체에서 수산물을 구입해 방사능 검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충북교육청 전경. [사진=아이뉴스24 DB]
충북교육청 전경. [사진=아이뉴스24 DB]

앞서 지난 4월부터 8월까지는 청주와 증평, 괴산, 음성, 옥천 등 5개 지역 학교급식 납품업체를 대상으로 61건 검사 의뢰를 했는데, 모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청은 2학기에도 이러한 검사를 지속할 방침이다.

교육청은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충북도, 충북보건환경연구원과의 지속적인 협의로 수산물 방사능 검사 확대 등 학교급식 관련 안정성 검사를 대폭 강화한 바 있다.

나광수 체육건강안전과장은 “도내 학교급식에 사용되는 수산물은 안전성이 확인된 물품만 공급하고 있다”면서 “수산물 원산지 표시를 정확히 하고 검수 시 철저히 확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원산지 표시제 준수 여부 등 식재료 관리 항목을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고 했다.

/청주=안영록 기자(rogiy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충북교육청 “학교급식 제공 수산물 안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