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대차·기아, 싱가포르서 시각장애인 위한 도보 이동 보조 솔루션 실증


2021년 美 카 헤일링 실증사업 후속 프로젝트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글로벌 교통약자의 도보 이동 시 불편함을 개선할 수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나섰다.

사진은 싱가포르 장애인 대상 커뮤니티 및 교육 캠퍼스인 인에이블링 빌리지에서 시각장애인이 도보 이동 보조 솔루션(모바일 앱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는 모습. 핸드폰 화면은 모바일 앱 내비게이션 실행 시 초기 화면 [사진=현대차]
사진은 싱가포르 장애인 대상 커뮤니티 및 교육 캠퍼스인 인에이블링 빌리지에서 시각장애인이 도보 이동 보조 솔루션(모바일 앱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는 모습. 핸드폰 화면은 모바일 앱 내비게이션 실행 시 초기 화면 [사진=현대차]

현대차·기아는 지난 18일부터 싱가포르에서 시각장애인과 휠체어 이용자 등 교통약자들의 실내외 도보 이동을 보조할 수 있는 내비게이션 솔루션 실증 사업 '유니버셜 모빌리티 2.0(Universal Mobility 2.0)'을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유니버셜 모빌리티는 현대차와 기아가 교통약자를 포함한 모든 이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미래 도시 환경 및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하는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다.

유니버셜 모빌리티 2.0은 현대차·기아가 2021년 8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6개월 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에서 실시한 카 헤일링 서비스 실증 사업 '인에이블엘에이(EnableLA)'의 후속 프로젝트다. 교통약자의 도보 이동 편의성 증진을 목표로 한다.

김혜영 현대차그룹 스마트시티추진실장(상무)은 "지난 인에이블엘에이 프로젝트를 통해 교통약자들의 이동 전 과정에서 완전한 자유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차량 이동 뿐만 아니라 탑승 전·후 도보 이동에 필요한 보조 솔루션 발굴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결론을 얻었다"며 "유니버셜 모빌리티 2.0 프로젝트는 교통약자 차량 탑승 전·후 전 과정에서의 근본적인 이동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기관과 스타트업 등 에코시스템 전체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대차·기아, 싱가포르서 시각장애인 위한 도보 이동 보조 솔루션 실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