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살려주세요, 도와주세요"…군산 교사, 힘겨움 담긴 유서 공개돼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지난달 31일 전북 군산 동백대교 주변 해상에서 숨진 초등학교 교사의 유서가 공개됐다.

공교육 멈춤의 날인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교육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서이초 사망교사 49재 추모 촛불집회'에서 참석자들이 촛불을 들고 있다. 2023.09.04. [사진=뉴시스]
공교육 멈춤의 날인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교육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서이초 사망교사 49재 추모 촛불집회'에서 참석자들이 촛불을 들고 있다. 2023.09.04. [사진=뉴시스]

18일 전북교사노조와 유족 측에 따르면 A교사의 유서는 휴대전화 메모장에 적은 메모 형태로, 지난달 30일과 31일 작성됐다.

먼저 31일 작성된 유서에는 '의사 선생님에게 말할 것들 살려주세요, 도와주세요', '모든 미래, 할 업무들이 다 두렵게 느껴진다', '업무 능력, 인지 능력만 좀 올라왔으면 좋겠다, 나 잘했었는데. 군산 1등, 토익 고득점’, '늘 뭔가 태클을 걸고 쉬이 안 넘어가며 극P(인식형)' 등의 내용이 적혀 있다.

또 '심한 충동을 느꼈지만 포기했다. 가족이 느낄 고통 생각하면 자신이 없다', ''자존감이 0이 되어서 사람들과 대화도 잘 못하겠다'고 토로하는 내용도 담겼다.

30일 유서에는 '아침부터 점심까지 미친 충동 일어나다가, 갑자기 1시부터인가 안정되었다. 왜 이러지. 폭풍 업무 오면 또 그렇게 될 거 같기도 하고'라는 말을 남겼다.

A교사는 올해 3월 1일 자로 군산의 한 섬 지역 초등학교에서 근무를 시작하게 됐다.

노조에 따르면 A교사는 6학년 담임, 방과 후, 돌봄, 정보, 생활, 현장체험학습 외에도 학교 축제, 친목회 등 비공식 업무를 담당하며 '살인적 업무량'을 소화해왔다.

동료교사인 B씨가 평소 A교사와 주고받은 문자를 보면 "나도 이제 나름 10년 했는데 이렇게 학교생활 힘들게 하긴 처음이네 진짜"라며 "학교 일로 스트레스 받아본 건 처음이다. 진짜 내 인생의 학교 일은 10 중에 한 1~2였는데 지금은 6~7이 돼 버렸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교사노조는 A씨의 사인을 '과도한 업무 스트레스'로 보고 순직 인정을 촉구했다.

전북교사노조 정재석 위원장은 "고인의 생전 기록에 'A는 늘 뭔가 태클을 걸고 쉬이 안 넘어간다'라는 표현이 있는 것으로 보아 해당 학교의 특정 교원과도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전북교육청에 고인이 갑질을 당했는지 여부와 고인의 업무과다를 증명하기 위해 감사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살려주세요, 도와주세요"…군산 교사, 힘겨움 담긴 유서 공개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