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기독교복음선교회 교인協, 광주서 ‘공정재판’ 촉구


광주·전남 교인협의회 주관 "마녀사냥식 재판 멈춰 달라"
일부 언론 왜곡 보도 및 압수조서 허위작성 의혹 등 제기

[아이뉴스24 이광열 기자] 서울과 대전 등에서 정명석 목사에 대한 공정재판을 촉구해온 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 JMS) 교인협의회가 이번에는 광주에서 집회를 열고 재판부에 공정한 재판을 호소했다.

광주·전남지역교인협의회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지난 17일 오후 4시 광주시청 앞 광장에서 회원 약 3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이뤄졌다.

기독교복음선교회 교인협의회가 광주시청 광장에서 평화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이광열 기자]
기독교복음선교회 교인협의회가 광주시청 광장에서 평화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이광열 기자]

이날 집회는 지난 7월 서울 보신각 집회 이후, 서울시청 앞 5만 명 집회, 충남 금산 월명동 수련원 1만명 집회에 이은 13번째 집회다.

이날 집회 참석자들은 “정명석 목사가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방영 이후 쏟아진 마녀사냥식 언론보도로 인해 여론재판을 받고 있다”며 “공정한 재판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확실하지 않은, 조작 가능성이 있는 녹취된 파일을 중심으로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내용이 공중파를 타면서 많은 사람이 정명석 목사를 범죄자로 여겼고, 재판부도 부정적인 선입견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집회에서 자유총연맹 종교특별위원회 대표이자 서울시 종교특별위원회 대표인 이기철 목사는 “월남전에서도 포로를 생포하는 과정에서 조차 예수님의 사랑을 펼친 정 목사였다”고 주장하며 “재판부는 솔로몬이 재판한 것처럼 공정한 재판을 통해 정명석 목사의 억울함을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명석 목사는 준간강 등의 혐의로 1심 재판을 받던 중 법관기피신청을 했으며, 현재 대전지법에 이어 대전고법에서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전=이광열 기자(jscrs@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기독교복음선교회 교인協, 광주서 ‘공정재판’ 촉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