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與, 재차 李 단식 중단 요청…野 내각 총사퇴 요구엔 반발


"李, 건강 회복한 후 민생 현안 논의하자"
"내각 총사퇴 납득할 수 없어…국정 마비시키겠다는 것"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국민의힘이 18일 단식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건강 악화로 병원에 이송된 것을 두고 재차 단식 중단을 요청했다. 다만 이 대표와 민주당이 요구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과 내각 총사퇴에 대해선 거부 입장을 명확히 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떤 경우든 제1야당 대표의 생명과 안전에 위험이 생기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건강을 회복한 후 차분하게 만나 민생 현안을 처절하게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도 "더 이상의 단식은 정상적인 정기국회 운영을 어렵게 할 뿐만 아니라, 국정운영에도 지장을 줄 것"이라며 "이제 그만 단식을 멈추고 건강을 챙기시길 바란다"고 했다.

다만 당 지도부는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단식과 달리 이 대표의 단식은 명분이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또한 민주당이 요구하는 한 총리 해임과 내각 총사퇴 등에 대해서도 "납득하기 어려운 무리한 요구"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과거 여의도에서 있었던 단식은 뚜렷한 공익적인 목적이 있었다. 아쉽게도 이 대표 단식에서는 그런 대의를 찾아볼 수 없고 사사로운 개인의 사법리스크만 더 부각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단식 탈출구로 내각 총사퇴, 국무총리 해임이라는 주장을 하는 것은 의도 자체도 순수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아무리 정파가 다르다고 해도 납득하기 어려운 무리한 요구"라면서 "탈출구 마련이 필요했다는 점을 고려해도 국회 운영과 국정 운영 자체를 올스톱시키는 태도는 당내 극단 강경파들에게 포로가 돼 민심과 동떨어진 갈라파고스 정당이 돼 버린 민주당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도 민주당의 내각 총사퇴 요구에 대해 "황당하기 이를 데 없다"며 "윤석열 정부를 지지하는 국민뿐만 아니라, 윤석열 정부를 선택하지 않았던 국민들도 내각 총사퇴나 총리 해임에 대해 헌법과 법률 위반사항이 있다고 전혀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각 총사퇴는 사실상 국정 운영 마비를 의미하며, 정기국회 진행 중임에도 이 대표를 사수하기 위해 민생을 버린 것은 국민 다수와 싸우겠다는 이야기와 다르지 않다. 민주당은 (이 대표) 체포동의안 부결을 떳떳하게 당론으로 정하고 국민의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재차 李 단식 중단 요청…野 내각 총사퇴 요구엔 반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