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與 "文 정권이 비운 '나라 곳간' 건전재정으로 극복할 것"


"폭발적 국가채무 증가는 문재인 정권 방만한 국정운영 결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자신의 SNS에 '한국전쟁이 국제전'이라고 언급한 것을 놓고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6·25 전쟁) 시각을 바꿔 공산권 프로파간다로 써먹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자신의 SNS에 '한국전쟁이 국제전'이라고 언급한 것을 놓고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6·25 전쟁) 시각을 바꿔 공산권 프로파간다로 써먹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국민의힘이 18일 국민 1인당 부담해야 하는 국가책무가 10년(971만원)보다 125.4% 급증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이 비운 나라 곳간을 정부여당이 '건전 재정'으로 극복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온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 한 사람당 부담해야 하는 국가채무가 10년 전 971만원에서 현재 2189만원으로, 무려 125.4% 급증한 상황은 대한민국 경제와 재정 건전성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의 2023~2027년 국가채무관리계획과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올해 말 국내 거주자 1인당 국가채무는 2189만원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올해 1인당 국가채무는 지난 2013년 971만원보다 1218만원, 125.4% 증가했다.

김 상근부대변인은 이에 대해 "국가채무의 폭발적 증가는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의 대책 없는 현금 살포와 포퓰리즘 정책 등 방만한 국정운영과 정책의 결과라 봐도 과언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과도한 국가채무 부담은 우리 국민, 특히 청년과 미래세대의 어깨에 무거운 부담으로 남게 됐다. 더욱이 국가채무의 지속적인 상승과 동시에 저출산으로 인한 인구 감소는 더 큰 경제적인 어려움을 예고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무엇보다 "문재인 정권 당시 2020~2021년까지 불과 2년 동안 235조 9000억원어치의 국고채를 순발행하면서, 현재 국가채무가 사상 처음으로 1100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이 사태의 원인은 경제 개념이 전무한 민주당과 전 정부의 책임이라고 지적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에 김 상근부대변인은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건전 재정 기조를 기반으로 국고채 순발행을 대거 축소하는 등 지출을 줄이는 동시에 청년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정책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 경제적인 어려움을 국민과 함께 극복하는데, 앞장서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文 정권이 비운 '나라 곳간' 건전재정으로 극복할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