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멕시코 마약왕 '엘차포' 아들, 아버지에 이어 美교도소 수감 임박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멕시코 정부가 마약왕 '엘 차포'의 아들이자 마약 펜타닐 유통·밀매 조직 실권자인 오비디오 구스만(33)의 신병을 미국으로 넘기는 범죄인 인도 절차를 마무리했다.

탈옥 6개월 만인 8일 멕시코 특수부대에 다시 체포된 멕시코의 마약왕 호아킨 '엘 차포' 구스만이 멕시코시티에서 교도소로 이송되기 위해 군인들에게 끌려가고 있다. 구스만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격렬한 총격전이 벌어져 모두 5명이 사망했다. [사진=AP/뉴시스]
탈옥 6개월 만인 8일 멕시코 특수부대에 다시 체포된 멕시코의 마약왕 호아킨 '엘 차포' 구스만이 멕시코시티에서 교도소로 이송되기 위해 군인들에게 끌려가고 있다. 구스만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격렬한 총격전이 벌어져 모두 5명이 사망했다. [사진=AP/뉴시스]

17일(현지시간) 멕시코 매체 라호르나다와 레포르마 등에 따르면 멕시코 법무부는 지난 15일 마약 조직 시날로아 카르텔의 운영자 오비디오 구스만을 미국 정부에 인도했다. 체포된 지 약 8개월 만이다.

이를 두고 메릭 갈런드 미국 법무부 장관은 "오피오이드(펜타닐) 유행을 부채질해 지역사회 곳곳을 황폐화시킨 사람들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해당 사실을 확인했다.

오비디오 구스만은 극악 범죄자 호아킨 구스만(66), 이른바 '엘 차포'의 아들로,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마약 밀매 조직으로 꼽히는 시날로아 카르텔을 이끌어왔다.

멕시코 시날로아주 쿨리아칸 거리에서 트럭이 불타고 있다. 멕시코 보안군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문을 앞두고 멕시코 마약왕 "엘 차포" 호아킨 구스만의 아들 오비디오 구스만을 총격전 끝에 체포했다. 체포 과정에서 시날로아 갱단은 총격전과 방화 등으로 격렬하게 저항했다. [사진=AP/뉴시스]
멕시코 시날로아주 쿨리아칸 거리에서 트럭이 불타고 있다. 멕시코 보안군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문을 앞두고 멕시코 마약왕 "엘 차포" 호아킨 구스만의 아들 오비디오 구스만을 총격전 끝에 체포했다. 체포 과정에서 시날로아 갱단은 총격전과 방화 등으로 격렬하게 저항했다. [사진=AP/뉴시스]

그는 조직원들과 일부 지역 주민의 비호 아래 수년간 수사기관의 감시망을 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멕시코 군·경찰이 6개월 간의 첩보 수집을 바탕으로 전격 시행한 작전 끝에 지난 1월 5일 체포됐다.

부친인 호아킨 구스만은 미국 각지에서 200t이 넘는 마약을 유통·밀매, 살인 교사 등 총 17개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돼 종신형을 선고받고 현재 미국에서 수감 생활 중이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멕시코 마약왕 '엘차포' 아들, 아버지에 이어 美교도소 수감 임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