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국힘 강서구청장 후보' 김태우 확정…'벼랑끝 승부' 스타트


김 후보 "죽다 살아난 제게 기회 줘 감사"
국힘 "文정부 국민기만·국기문란 심판"
민주 "반헌법적 행태 尹정부 심판할 것"

[아이뉴스24 최기철 기자] 오는 10월11일 치러지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후보로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이 확정됐다. 이로써 검찰 수사관 출신 김 전 구청장은 경찰청 차장 출신의 더불어민주당 진교훈 후보와 진검승부를 벌이게 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17일 여론조사 경선 결과 김 전 구청장이 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경선은 당원조사와 일반유권자조사 각각 50%로, 지난 15~16일 2일간 진행됐다. 김 전 구청장은 김진선 강서병 당협위원장, 김용성 전 서울시의원과 겨뤘다. 국민의힘은 18일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김 전 구청장을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로 확정할 예정이다.

김태우 전 구청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경선 결과 발표에서 후보자로 확정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태우 전 구청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경선 결과 발표에서 후보자로 확정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전 구청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죽다 살아난 김태우에게 기회를 주셔서 고맙다"며 경선 승리 소식을 알리고 "당과 강서구민의 선택을 받을어 반드시 압도적인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김 전 구청장의 후보 확정을 발표하고 "강서구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선거. 오로지 민의에 의한 승리로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선거는 무능과 실정을 넘어 하나씩 드러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국민기만과 국기문란을 심판하고,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며 비정상의 정상화를 이끌어 나가고 있는 윤석열 정부와 발을 맞춰, 지역발전을 이끌어갈 일꾼을 뽑는 선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는 문 정권 청와대의 감찰무마 의혹을 폭로하며 공정과 상식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 인물이거니와, 직전 구청장 출신으로 구정의 연속성이라는 측면에서도 강점을 가졌다"며 "그렇기에 대선개입 선거공작, 통계 조작 등에 분노하는 민심에 부응하며, '제발 일 좀 하라'는 국민적 명령에 꼭 맞는 맞춤형 후보"라고 소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한 김 전 구청장의 재출마를 즉각 비판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후안무치의 상징 김태우 후보의 ‘숟가락 얹기’가 민망할 지경"이라며 "재보궐 선거 비용 40억 원부터 물어내라"고 요구했다.

강 대변인은 "죽다 살아난 것이 자랑입니까? 그렇다면 누가 죽이고, 누가 살렸단 말입니까?"라며 사법부가 '유죄'라고 한 것을, '무죄'라고 '특혜 사면'을 내려준 사람은 바로 윤석열 대통령이다. 그러니 김태우 후보의 정치생명은 강서구민이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의 것인 셈이다. 강서구민께 구걸하지 말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비위 공무원' 출신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의 정치생명을 살리는 선거가 아니라, 강서구민의 안전과 민생을 살리는 선거"라며 "김 후보는 자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같은 당 박성준 대변인도 "공당이길 포기한 국민의힘, 김태우 재공천 사태는 강서구민의 심판을 부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대법원에서 범죄가 확정된 당사자를 다시 출마시키는 상식을 벗어난 작태를 벌였다"며 "김태우 공천을 통해 공당으로서의 역할을 포기하고 대통령의 꼭두각시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은 사면권을 사유화해 김태우 후보에게 재출마의 길을 열어 줬다. 명백한 사면권 남용"이라며 "이번 선거는 대법원 판결까지 무시하고 반헌법적인 행태를 보여 온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번 보궐선거는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의 내년 총선 전초전으로, 어느 쪽이 패배하든 상당한 타격을 입게 될 전망이다. 우선 국민의힘의 경우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된 김 전 구청장을 윤 대통령이 특별사면으로 복권시켰기 때문에, 김 전 구청장의 후보경선 참여를 허용한 김기현 대표 등 국민의힘 수뇌부 뿐만 아니라 윤 대통령까지 책임론이 불거질 수 있다. 반면 민주당이 패배하면 '사법리스크'와 '단식'의 역풍으로 이 대표와 지도부에 대한 비판론이 거세질 가능성이 있다.

/최기철 기자(lawc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국힘 강서구청장 후보' 김태우 확정…'벼랑끝 승부' 스타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