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에코프로 등 이차전지 줄하락...시총 90조 '증발'


에코프로 형제주 시총만 26조 감소
투자 과열·주가 고점 논란 영향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이차전지 테마주들이 줄줄이 조정을 받으면서 시가총액이 2개월 만에 90조원 가까이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코프로 외관 [사진=에코프로]
에코프로 외관 [사진=에코프로]

17일 한국거래소가 이차전지테마 상장지수펀드(ETF)인 TIGER 이차전지테마 ETF 구성 종목 33개의 시가총액을 집계한 결과 지난 15일 390조3272억원으로, 주요 종목들이 고점을 기록한 지난 7월 26일(479조3474억원)보다 89조원(18.57%) 감소했다.

이 기간 동안 이차전지 랠리를 이끌었던 에코프로 형제주의 시총 감소 규모만 26조원이 넘었다. 에코프로 시총 규모는 32조6988억원에서 23조6986억원으로 27.52%(9조원) 줄어들었다. 에코프로비엠 시총도 27조3844억원으로 이전 대비 38.46% 감소했다.

POSCO홀딩스와 포스코퓨처엠 시총도 각각 3조8903억원과 11조7357억원 감소했다. 두 종목의 시총 감소폭은 15조6200억원이 넘는다.

이차전지주는 지난 7월 26일 고점을 기록한 후 내리막길로 돌아섰다. 과열 논란과 주가가 너무 높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기 시작했다.

실제 에코프로는 지난 7월 26일 장중 153만9000원에서 지난 15일 89만원까지 42.17% 추락했다. 에코프로비엠도 같은 기간 58만4000원에서 28만원으로 52.05% 떨어지면서 반토막이 났다.

박윤철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이차전지주 주가 조정이 지난 7월 말부터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는 전기차 수요 감소 우려와 미국 9월 예산안 합의 이슈에 따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모멘텀 저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박 연구원은 향후 전망에 대해 "이차전지 인버스 ETF 상품이 나온 이후 개인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상반기와 같은 수급 쏠림에 따른 주가 급등이 재현되기에는 무리가 있다"라고 전망했다.

다만 장기적으로는 이차전지주가 충분한 조정을 거친 후 반등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주민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주가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인 실적 우려가 4분기부터 점차 완화하면서 연말 신규 수주와 증설 등의 모멘텀이 주가 반등의 촉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에코프로 등 이차전지 줄하락...시총 90조 '증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