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SK하이닉스 "DDR5, 인텔 CPU서 최고 수준 데이터센터 성능 구현"


검증 백서 통해 공개···서버 대역폭 70% 향상·전력 소모 14.4% 감소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SK하이닉스가 자사의 서버용 D램 DDR5를 인텔의 중앙처리장치(CPU)에 탑재한 결과 업계 최고 수준의 데이터센터 성능을 구현했다.

SK하이닉스는 인텔과 공동 발행한 검증 백서를 홈페이지를 통해 동시에 공개했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DDR5 개발 단계부터 긴밀히 협업했고, 지난 8개월간 인텔 4세대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4세대 제온)에 DDR5를 탑재해 진행한 성능 검증 결과를 이 백서에 담았다.

이텔의 4세대 제온 CPU와 SK하이닉스의 DDR5 D램 [사진=SK하이닉스 ]
이텔의 4세대 제온 CPU와 SK하이닉스의 DDR5 D램 [사진=SK하이닉스 ]

4세대 제온은 인텔의 서버용 CPU로 차세대 DDR5램을 지원하며 일명 사파이어래피즈로 알려져 있다.

백서에 따르면 인텔 4세대 제온의 경우 3세대 대비 성능 효율이 2.9배 높고, SK하이닉스의 DDR5는 DDR4 대비 전력 사용량이 14.4% 낮았다. 특히 제온이 적용된 서버에서 DDR5는 전력 대비 성능 비율(전성비)이 DDR4와 비교했을 때 정수 계산에서 1.22배, 부동소수점 계산에서 1.11배 높은 결과를 보였다.

이에 따라 앞으로 서버 기업들이 제온과 DDR5를 활용해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면 에너지 효율 개선으로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효과를 얻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양사는 데이터센터 운영의 비용 효율성도 개선돼 고객사가 총 소유비용(TCO)을 절약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SK하이닉스는 인텔과 협력으로 공인된 제품을 통해 서버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앞으로 4세대(1a) 및 5세대(1b) DDR5 제품을 주력으로 시장 리더십을 강화하고, 올 하반기 증가세가 예상되는 서버 D램 수요에 맞추며 실적 개선 속도를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류성수 SK하이닉스 부사장은 "인텔 CPU와 당사 DDR5가 적용된 서버를 사용하면 이전 세대보다 더 적은 전력으로 더 빠른 데이터 처리 속도가 구현돼 고객이 데이터센터 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며 "특히 생성형 인공지능(Generative AI)과 같이 막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할 경우에 필요한 고용량 D램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SK하이닉스 "DDR5, 인텔 CPU서 최고 수준 데이터센터 성능 구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