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임시완, 강제규 감독도 인정한 '말근육'…서윤복 역할 위해 체지방 6%까지 감량 [엔터포커싱]


전 세계가 K-콘텐츠에 열광하는 지금, 카메라를 통해보는 다양한 연예현장을 기록합니다.

[아이뉴스24 정소희 기자] 배우 임시완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서윤복 마라토너로 완벽한 변신'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스틸 속 임시완(왼쪽)과 11일 열린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임시완의 모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정소희 기자 ]

이 작품에서 임시완이 연기한 서윤복은 실존인물로 1947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 국가대표이자 제2의 손기정을 꿈꾸는 인물로,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달리기를 제대로 배운 적은 없지만 깡과 악으로 각종 대회를 휩쓰는 불굴의 마라토너다.

임시완은 "외형적으로 준비했다. 제일 많은 시간을 들였던 작업은 식단과 운동이었다"며 "촬영 준비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식단으로 닭가슴살과 샐러드를 늘 달고 살았고 운동도 매일 했었어야 했다. 탄탄한 근육이 꺼지면 안 되니까 컷과 컷 사이 틈틈히 운동하면서 팽창감을 유지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인바디 체지방량을 재봤더니 6%가 나왔다. 목표로 한 건 아니지만 서윤복 선생님을 닮아가려고 노력하다 보니 인생 최초로 6%라는 수치를 보기도 하고 신기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임시완에 대해 강제규 감독은 "실제 서윤복 선수는 체격은 아담하지만 다리는 긴 마라토너로서는 유리한 체격 조건을 갖고 있었다. 그 분은 말근육 같은, 선천적으로 타고난 근육을 갖고 있는 마라토너였다"고 말했다. 이어 "임시완은 서윤복 선수와 비슷한 몸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고, 기본적으로 그런 성향도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27일 개봉하는 영화 '1947 보스톤'은 1947년 광복 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마라토너들의 도전과 가슴 벅찬 여정을 그린 이야기다.

'보스턴 마라톤 영웅 서윤복' 배우 임시완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체지방 6%까지 감량하며 연기투혼' 배우 임시완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급격한 감량에도 지킨 꽃미모' 배우 임시완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추석 연휴 관객분들 기다릴게요' 배우 임시완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하정우는 마라톤 영웅 손기정 역할' 배우 임시완과 하정우가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믿고 보는 감독과 배우들의 만남' (왼쪽부터)김상호-강제규 감독-임시완-하정우가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임시완, 강제규 감독도 인정한 '말근육'…서윤복 역할 위해 체지방 6%까지 감량 [엔터포커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