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고창군, 세계지질공원 일원 됐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 총회서 인증서 받아

[아이뉴스24 박종수 기자] 전북 고창군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의 일원으로 인정받았다.

중국의 장가계 등 48개국 195개 지질공원과의 다양한 교류협력이 기대된다.

심덕섭 고창군수와 권익현 부안군수 등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서를 받았다. [사진=고창군 ]
심덕섭 고창군수와 권익현 부안군수 등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서를 받았다. [사진=고창군 ]

심덕섭 고창군수는 11일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열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 총회’에 참석해 ‘신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 인증서를 받았다.

앞서 고창군은 지난 5월 유네스코 집행이사회에서 신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됐다. 국내 5번째 지질공원이다.

전북 서해안 지질공원에는 고창군 13개, 부안군 19개소 등 총 32개소의 지질 명소가 포함됐다.

고창군에선 선운산의 천마봉, 마애불, 진흥굴, 병바위, 소요산 용암돔, 송계리 시생대 편마암, 명매기샘, 고인돌군, 명사십리해변, 구시포 가막도, 쉐니어, 대죽도, 고창갯벌이 지정됐다.

이번 총회장에서는 전세계 지질공원 관계자들이 모여 지질공원 운영과 다양한 활동에 대한 교류, 전세계적 문제에 대한 지질공원의 역할 등을 논의했다.

또 한국의 국가지질공원들과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들이 전시 부스를 운영하며 열띤 홍보활동을 펼쳤다.

니콜라스 조로스(Nickolas Zouros)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 의장은 “전세계적 기후변화와 같은 상황에서 지질공원들이 더욱 지속가능한 활동을 위해 노력해야 하며 나아가 이번 신규 지정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들은 네트워크의 일원으로 모두 함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고창군은 수천만년 전부터 현재까지 지층과 해안, 기후 등의 신비로운 변화가 바다, 산, 강, 들판 곳곳에 살아 숨쉬는 아름다운 곳이다”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의 일원으로 지질유산의 보전과 활용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북=박종수 기자(bells@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고창군, 세계지질공원 일원 됐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