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박재용 경기도의원 "장애인 눈높이 맞는 복지정책 마련해야"


7일 경기도의회 제37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서 도정질의

[아이뉴스24 김아라 기자] 박재용 경기도의원(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비례)이 7일 경기도의회 제37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장애인 당사자의 눈높이에 맞는 복지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재용 의원은 이날 △장애인 생산품 구매촉진 △경기도형 유니버설디자인 기반 모델 구축 △장애인식 개선 교육의 대면 교육 의무화 △경기도 장애인 종합회관 설립을 주제로 질의했다.

7일 경기도의회 제37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박재용 경기도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7일 경기도의회 제37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박재용 경기도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박 의원은 장애인 생산품 구매촉진과 관련해서는 "경기도의 중증장애인 생산품 구매 비율이 법에서 정한 1%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0.54%에 그치고 있으며, 최근 5년간 구매 비율이 가장 높았던 해에도 0.58%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기도가 솔선수범해 장애인 생산품 구매에 앞장서고 도청 청사 내 매점과 카페에 발달장애인이 근로하는 기회를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기도형 유니버설디자인 기반 모델 구축에 대해서는 "국가, 지방자치단체 또는 공공기관이 신·증·개축하는 시설 등에 대해 의무적으로 BF인증을 받아야 하지만, 경기도는 미인증 시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고, 경기도교육청은 인증 비율이 68.5%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또 김동연 도지사에게 "장애인 당사자 강사에 의한 대면 방식의 장애인식 개선 교육을 강화해 달라"고 했다.

이어 임태희 교육감에게는 "장애인 당사자 강사가 장애 인식 개선 교육을 매년 1시간 이상 의무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에 반영하고, 장애공감 선도학교를 지정해 이를 확산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동연 도지사는 "장애인이 주체적이고, 존중받으며 살아가실 수 있도록 직접 지원 뿐 아니라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공공기관 경영평가 시 장애인 생산품 구매 비율 점수를 상향하는 등 노력을 하겠다"고 답했다.

임태희 교육감은 "특수교육 강화를 위해 경기도교육청에서 특별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장애인 교사 채용을 확대하고, 2024년에 10개교를 장애공감 선도학교로 운영하며, 2025년부터 교육과정 내에 장애인당사자 강사에 의한 교육을 의무 시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수원=김아라 기자(ar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박재용 경기도의원 "장애인 눈높이 맞는 복지정책 마련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