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청주시, 녹조 저감·예산 절감 ‘정수처리 신공법’ 개발


[아이뉴스24 안영록 기자] 충북 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가 녹조 저감과 예산 절감에 효과가 있는 ‘정수처리 신공법’을 자체 개발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정수처리 신공법을 개발해 지북정수장을 운영한 결과, 녹조 발생에도 문제없이 깨끗한 수돗물 생산과 예산 대폭 절감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지난 8월 24일 환경부가 대청호 조류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경계’로 격상하면서 조류대응계획을 수립해 비상대책반을 운영했다.

청주시상수도사업본부 지북정수장 침전지. [사진=청주시]
청주시상수도사업본부 지북정수장 침전지. [사진=청주시]

대청호 녹조가 심각해지자 대청호 호소수를 원수로 사용하는 지북정수장은 녹조로 인한 원수 물성의 급격한 변화로 정수처리에 큰 어려움이 생겼다.

호소수는 유량 조절 목적으로 건설한 댐과 둑에 고여 있는 물이어서 녹조 발생에 취약하다.

녹조는 다량의 탁질과 냄새 물질 등 좋지 않은 물질을 발생시키고, 원수의 pH(수소이온농도 지수)를 정상범위(6.0~7.5)보다 높은 9.0 이상으로 변화시킨다.

pH가 높아지면 원수의 탁질을 제거하기 위한 응집제가 제대로 작용하지 않아 수돗물 생산에 큰 지장을 준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는 정수처리 신공법인 ‘정수 환류를 이용한 원수pH조정 공법’을 자체 개발했다.

해당 공법은 별도의 장치 신설 없이 평소 쓰지 않는 배수배관과 펌프를 활용해 공정 내 처리수를 환류시켜 유입 원수가 정수장 내에서 처리 가능한 정상범위 pH로 조정되도록 한다.

이 공법을 적용하자 pH조정용 원수(취수원 별도) 추가구입 예산 3억원을 절약하고, 도입 검토 중이던 pH조정약품 투입설비 설치비 10억원도 절약하게 됐다.

채희준 정수팀장은 “그동안 녹조 발생으로 걱정이 많았던 시민에게 신공법 적용으로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믿을 수 있는 수돗물 생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안영록 기자(rogiy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청주시, 녹조 저감·예산 절감 ‘정수처리 신공법’ 개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