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만원이 뭐냐, 20만원은 쏴라"…조민, 이런 댓글 '안 돼'


"후원금 기부 조장 댓글은 '숨김 처리' 하겠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본격적인 유튜버 활동을 시작한 가운데, 지나친 후원금 독려를 조장하는 것은 자제를 당부했다.

조민 유튜브 캡쳐 [사진=조민 유튜브]
조민 유튜브 캡쳐 [사진=조민 유튜브]

지난달 31일 조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1시간 같이 공부, 일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약 1시간 동안 자신이 공부하는 영상을 올리고, 시청자와 함께 공부하는 '스터디 위드 미(study with me)' 컨셉의 영상이다.

조씨는 이후 "이번 방송 이후 일부 예의에 어긋나고 지나친 기부를 조장하는 댓글이 있어 우려가 된다"며 글을 게재했다.

댓글 모니터링 결과, '2만원이 뭐냐, 20만원은 쏴라' 등의 예의에 어긋난 댓글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조씨는 "금일 '스터디 위드 미' 최초 공개 영상 송출 시 지나치게 후원을 독려하는 분들은 죄송하지만, 댓글 숨김 하겠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본 영상의 본래 목적과 배치돼 후원 독려 방송처럼 비칠까 우려해 공지한 것"이라며 "저를 응원해 주시고 좋아해 주시는 분들께 후원금 기부를 조장함으로써 구독자님들의 기분이 상하지 않길 바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씨는 "단 1원도 후원하지 않아도 함께해 주시는 것만으로도 저에게는 큰 힘이 된다"며 "그런데도 후원해주신 수많은 분께는 깊이 감사드린다. 보내주신 후원금은 잘 모아뒀다가, 의미 있는 곳에 쓰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길이로 스터디 위드 미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니 함께해 달라"고 예고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만원이 뭐냐, 20만원은 쏴라"…조민, 이런 댓글 '안 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