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반갑다 유커"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中 단체 관광객으로 '북적'


1시간여 면세쇼핑 즐겨…이날 출국 예정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이달 11일 중국 정부가 자국민의 한국 단체관광 비자를 6년 5개월 만에 허용하면서 단체 관광객의 입국이 본격화 됐다.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 중국 여객선 단체 관광객 150여명이 방문해 쇼핑을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롯데免]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 중국 여객선 단체 관광객 150여명이 방문해 쇼핑을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롯데免]

24일 롯데면세점은 중국 여객선 단체고객 150여 명이 지난 23일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 방문해 면세쇼핑을 즐겼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문한 고객들은 지난 2017년 3월 이후 처음으로 롯데면세점에 공식 입점한 100명 이상의 중국인 단체관광객이다. 이들은 중국 산둥성 위해항과 경기도 평택항을 오가는 카페리(Car Ferry)인 뉴그랜드피스호 여객선을 통해 22일 입국했다. 롯데면세점 쇼핑코스를 비롯해 2박 3일 동안 경복궁과 청와대, 남산골한옥마을 그리고 하이커그라운드 등 강북권 주요 관광지를 둘러본 후 24일 저녁 출국한다.

고객들은 23일 오후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 입점해 약 1시간 동안 면세쇼핑을 즐겼다. 라네즈, 메디힐 등 K뷰티 제품과 샤넬, 랑콤 등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를 주로 구매했고, 감귤 초콜릿과 조미김 등 식품 카테고리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일(24일) 오후에도 중국 석도-인천 카페리를 통해 한국을 찾은 270여 명의 단체가 명동본점에 입점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외국인 관광 1번지인 명동 중심부에 위치한 명동본점과 잠실 월드타워점의 쇼핑 인프라를 활용해 고객을 적극적으로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부산과 제주도에 중국, 일본인 대형 단체를 태운 크루즈선의 기항이 잇달아 예정된 만큼 롯데면세점 부산점과 제주점 또한 마케팅 프로모션 준비, 브랜드 개편 등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단체비자 허용 후 중국 여객선이 연이어 한국을 방문하는 등 빠르면 4분기부터 국내 면세업계가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롯데면세점은 여행상품을 기획하는 단계에서부터 현지 에이전트와 적극적으로 협업에 나서는 한편, 고객 혜택 및 상품구성을 강화해 유커를 맞이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반갑다 유커"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中 단체 관광객으로 '북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