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야, 너 이것 좀 해 봐"…'손님 갑질' 당한 알바생, 10명 중 7명 달해


알바천국 설문조사···대면 업무하는 알바생 스트레스 심해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알바생 대다수가 반말, 인격 무시, 화풀이 등 손님들의 갑질을 경험했으며 이 때문에 퇴사 혹은 이직을 고려하는 경우가 상당수로 나타났다.

18일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알바생 76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0명 중 9명(89.9%)이 아르바이트 근무 중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으며 가장 극심한 스트레스 상황으로 '진상 손님 응대(39.4%)'를 꼽았다.

특히 손님과 직접 대면하는 업무를 하는 알바생은 스트레스 경험이 91.8%로 소폭 높았으며 '진상 손님 응대' 상황에 가장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률도 47.7%로 높게 나타났다.

알바생 대다수가 반말, 인격 무시, 화풀이 등 손님들의 갑질을 경험하고 있다. [사진=알바천국 ]
알바생 대다수가 반말, 인격 무시, 화풀이 등 손님들의 갑질을 경험하고 있다. [사진=알바천국 ]

근무 중 손님의 갑질을 겪었다는 알바생도 68.3%에 달했다. 손님을 직접 대면하는 알바생은 74.1%로 그 응답률이 비대면 업무를 하는 알바생(31.1%)의 두 배 이상을 기록했으며, 성별로는 여성 알바생의 갑질 경험 비율(70.9%)이 남성(62.6%)보다 높았다.

경험해본 갑질 유형으로는 '알바생을 무시하는 인격 무시형(52.0%,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근소한 차이로 '반말형(51.2%)'이 2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매뉴얼을 무시하는 막무가내형(48.0%) ▲정확한 요구사항을 말하지 않는 스무고개형(37.8%) ▲과도한 서비스를 요구하는 갑질왕형(26.7%) ▲분노 조절 못하는 화풀이형(26.3%) 등이 꼽혔다.

손님들의 갑질에 대응하는 알바생들의 방법으로는 '일단 죄송하다고 하는 사과형(43.6%)'이 1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 '매뉴얼상 어렵습니다' 등 같은 말만 되풀이하는 앵무새형(38.4%) ▲일단 참고 보는 참을인형(23.2%) ▲똑같이 대응하는 반말에는 반말형(9.0%) 등이 뒤따랐다.

갑질을 경험한 알바생 10명 중 7명(72.2%)은 이로 인한 알바 퇴사 혹은 이직을 고려한 바 있으며, 이들 중 갑질로 인해 실제 근무 중이던 알바를 그만두거나 다른 곳으로 옮겼다는 답변도 32.4%에 달했다.

알바천국 관계자는 "손님을 직접 대면하는 업무의 경우 알바 근무 중 받는 스트레스가 더 많았다"며 "추후 이직 시에도 손님 대면 업무를 기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야, 너 이것 좀 해 봐"…'손님 갑질' 당한 알바생, 10명 중 7명 달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