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래미안 라그란데' 1순위에만 3만7000명 몰렸다


3.3㎡당 평균 분양가 3천285만원에 수요자 호응…23일 당첨자 발표

[아이뉴스24 안다솜 기자] 서울 동대문구에 들어서는 '래미안 라그란데'에 1순위 청약에 3만7천여명이 몰렸다. 부동산 시장의 흐름이 상승세를 타는 가운데 호실적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1일 '래미안라그란데' 견본주택에서 사람들이 단지 모형도를 보고 있다. [사진=안다솜 기자]
지난 11일 '래미안라그란데' 견본주택에서 사람들이 단지 모형도를 보고 있다. [사진=안다솜 기자]

1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래미안 라그란데'는 지난 16일 진행된 1순위 청약 468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총 3만7천24명이 접수해 평균 79.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타입별로 보면, 전용면적 99㎡ 타입이 257.1대 1을 기록해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84㎡A 타입도 144.4대 1을 기록했다. 세대구분형으로 나온 74㎡C 타입은 56.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래미안 라그란데는 지하 5층~지상 27층, 39개 동, 총 3천69가구 규모로 전용면적 52~114㎡, 920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전용면적별 일반분양 가구 수는 ▲52㎡ 45가구 ▲55㎡ 173가구 ▲59㎡ 379가구 ▲74㎡ 123가구 ▲84㎡ 182가구 ▲99㎡ 10가구 ▲114㎡ 8가구로 전 세대 1순위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단지는 지하철 1호선 외대앞역과 신이문역이 인접해 있고 반경 2㎞ 내 이문초, 청량초, 석광중·고, 경희초·중·고, 한국외대, 경희대, 한국예술종합학교 등 교육시설이 밀집해 있다.

래미안 라그란데의 3.3㎡당 분양가는 평균 3천285만원으로 올해 초 분양한 휘경3구역(휘경자이 디센시아) 3.3㎡당 분양가(2천930만원)와 비교해 다소 상승했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23일이며 다음달 3일부터 6일까지 당첨자 계약을 진행한다. 래미안 라그란데의 분양권 전매제한은 1년(당첨자 발표일 기준)이고, 실거주 의무는 없다.

/안다솜 기자(cott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래미안 라그란데' 1순위에만 3만7000명 몰렸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