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제주도-중국, ‘수천 년의 교류 역사를 가진 친구이자 이웃’


싱하이밍 중국대사, 단체관광 요청 중국정부에 전달 하겠다

·[아이뉴스24 박태진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와 중국이 단체관광 재개를 통한 관광산업의 상호 발전을 도모하고, 미래·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맨 오른쪽),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운데), 왕루신 주제주총영사가 제주드림타워에서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
오영훈 제주도지사(맨 오른쪽),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운데), 왕루신 주제주총영사가 제주드림타워에서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지난 26일 오전 제주도와 중국 교류도시 간 미래발전과 한중 경제 공동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한·중 미래발전 제주국제교류주간’ 개막식에 참석한 뒤 면담을 가졌다.

오영훈 지사는 “올해 2월 중국대사관을 찾아 단기비자를 통한 제주관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한 이후 개별 중국관광객이 지난해 대비 26배 정도 늘어 제주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어 오 지사는 “개별 관광과 함께 중국 단체관광객이 제주에 올 수 있도록 중국 당국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8월에 베이징을 방문해 베이징시민들에게 제주관광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문화예술 관련 고위급 인사도 만나 다양한 의견을 요청할 수 있도록 중국대사관 차원에서 많은 배려를 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싱하이밍 대사는 “제주도에서 단체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올 수 있도록 요구해 주셔서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다”면서 “중한 우호교류를 위해 제주에서 많은 힘을 쓰는 만큼 제주의 요청이 잘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중국정부에 전달하겠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국제정세가 많이 바뀌고 있지만 중국과 제주가 수천 년의 교류 역사를 가진 친구이자 이웃이라는 초심을 가지고 양국 관계가 좋은 방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서로 존중해야 한다”면서 “제주를 비롯한 중한 지방 간 교류와 경제교류가 촉진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에서 지속적으로 돕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제주에서 열리는 ‘한·중 미래발전 국제교류주간’은 코로나 이후 한국과 중국 양국의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미래 신산업과 경제분야에서의 공동 협력을 통한 상생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26일 오전 9시 30분 드림타워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왕루신 주제주중국총영사, 김경학 제주도의회의장,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을 비롯해 제주-중국 우호 교류도시와 한중 우호 단체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주요 행사로 ▲한중미래산업 상호 보완 협력 ▲탄소중립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산업육성 ▲한중무역과 해양 산업의 미래 ▲제주-중국 교류도시 간 미래 협력 모색 등을 주제로 전문가들 간의 열띤 토론의 장이 열리고 있다.··

/제주=박태진 기자(ptj195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제주도-중국, ‘수천 년의 교류 역사를 가진 친구이자 이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