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경찰, 스쿨존 사고방지 시스템 개발한다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경찰이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과속하는 차량의 속도를 통제할 수 있는 시설물 개발에 나섰다.

18일 경찰청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는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1층 문화마당에서 '치안 현장 맞춤형 연구개발사업(폴리스랩2.0 사업) 2023년 신규 과제 착수 회의'를 열고 4개 신규 연구과제를 논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이 치안현장 맞춤형 연구개발사업(폴리스랩2.0) 2023년 신규과제 착수 회의를 경찰청 문화마당에서 열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경찰청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이 치안현장 맞춤형 연구개발사업(폴리스랩2.0) 2023년 신규과제 착수 회의를 경찰청 문화마당에서 열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경찰청 제공]

폴리스랩2.0 사업은 과제 기획부터 실증, 현장 적용까지 연구개발 전 과정에 국민과 경찰이 참여해 치안 문제를 과학기술로 해결하도록 지원하는 경찰청과 과기부의 협력 사업이다.

지난해 4차 산업혁명 기술로 치안 현장의 문제를 해결하는 9개 연구과제를 선정한 바 있다. 올해에는 '아동 목격자 맞춤형 비대면 진술 지원시스템' '인공지능(AI) 기반 족·윤적 자동 검색 시스템' '지능형 어린이 보호구역 과속 방지 시스템' '다중운집 위험도 예측·분석 시스템' 등 4개 연구과제를 신규로 지원한다.

'아동 목격자 맞춤형 비대면 진술 지원 시스템 개발' 과제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아동의 진술 내용과 심리·감정 상태를 실시간 분석해 개인별 맞춤형 조사를 지원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는 내용이다.

아동 목격자가 조사실과 같은 낯선 환경에서 받는 심리적 부담을 완화하고, 2차 피해를 최소화함으로써 진술자 친화적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지난 4월 대전 스쿨존 사고, 지난 5월 수원 스쿨존 사고와 같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어린이 보호 구역 내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능형 어린이 보호구역 과속 방지 시스템 개발'도 추진한다.

이는 실시간 교통 상황에 따라 차량 속도를 탄력적으로 줄일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함으로써 스쿨존 내 어린이 안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더컴퍼니가 연구하는 '실시간 교통상황 고려 어린이 보호구역 과속 방지 시스템'은 스쿨존에 설치된 지능형 폐쇄회로(CC)TV로 과속차량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속도를 제어하는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이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 사고 저감뿐 아니라 차량 운전자 불편까지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경찰은 기대했다.

경찰은 이 외에도 포항공과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인공지능 기반 족·윤적 자동 검색 시스템'도 개발 중이다. 또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노타와는 '다중운집 위험도 예측·분석 시스템' 개발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이 치안현장 맞춤형 연구개발사업(폴리스랩2.0) 2023년 신규과제 착수 회의를 경찰청 문화마당에서 열었다. [사진=뉴시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이 치안현장 맞춤형 연구개발사업(폴리스랩2.0) 2023년 신규과제 착수 회의를 경찰청 문화마당에서 열었다. [사진=뉴시스]

이번 신규 과제 착수 회의를 통해 부처 담당자, 연구진, 각 치안 분야별(아동 수사, 교통 등) 경찰청 담당자들이 함께 모여 과제별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향후 개발된 기술을 치안 현장에 보급하기 위한 제도, 협력 방안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과기부와 경찰청 관계자는 "폴리스 2.0 사업을 통해, 치안 현장의 업무를 효율화하여 경찰과 국민의 편의를 향상하고, 국민의 생활 안전망을 확충하고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난 3년간 선정된 총 23개의 연구과제의 성과 활용과 확산을 위해 적극적으로 치안 현장과 소통하는 등 국민의 안전과 밀접한 치안 서비스의 질적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찰, 스쿨존 사고방지 시스템 개발한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