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11번가, 6월 오픈마켓 손익분기점 넘어…2025년 흑자 목표


올해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영업손익 290억원 이상 개선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11번가는 지난달 오픈마켓 사업이 손익분기점을 넘어서며 흑자로 전환했다고 10일 밝혔다.

안정은 11번가 사장 타운홀 미팅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11번가]
안정은 11번가 사장 타운홀 미팅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11번가]

11번가의 사업구조는 크게 오픈마켓 사업과 직매입 사업으로 나뉜다. 오픈마켓 사업은 11번가의 입점 판매자 상품을 중개하는 사업으로, 11번가 거래액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11번가의 오픈마켓 사업은 올해 2월부터 영업실적이 개선되기 시작해 6월에는 전년 대비 70억원 이상을 개선시키며 흑자 전환됐다. 오픈마켓 사업 기준, 올 상반기(1~6월)에만 지난해 동기 대비 영업손익이 290억원 이상 개선되는 성과를 거뒀다.

안정은 11번가 사장은 지난 7일 서울스퀘어 사옥에서 진행된 타운홀 미팅에서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e커머스 경쟁환경 속에서 11번가 사업의 근간인 오픈마켓 사업의 ‘건강한 성장’은 염원의 과제였다”며 “지난 1년간 11번가 2.0 전환을 위해 노력한 결과 오픈마켓 사업의 펀더멘털을 강화할 수 있었고, 이를 통해 상반기 마지막 달, 손익분기점을 넘어서는 실적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11번가를 찾는 고객도 늘어났다.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올해 6월 11번가의 모바일앱 방문자 수(MAU)는 올해 초인 1월 대비 약 101만명 증가한 월 1천397만명을 기록했다.

11번가는 지난 2019년 14억원의 연간 흑자를 달성한 이후 ‘빠른 배송’을 위한 직매입을 비롯한 신규 사업 투자, 고객 확보 노력 등 성장을 위한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하며 영업손실이 발생했으나, 이번 6월 오픈마켓 사업의 흑자달성을 발판으로 직매입 사업도 ‘건강한 성장’을 이뤄내 오는 2025년 11번가 전체 사업의 흑자전환을 이룬다는 계획이다.

/구서윤 기자(yuni2514@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11번가, 6월 오픈마켓 손익분기점 넘어…2025년 흑자 목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