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CJ프레시웨이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승부"


R&D 센터 출범…"품질 안정성과 가격 경쟁력 갖춰 입지 강화"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CJ프레시웨이가 상품 개발 전문 인력과 인프라를 집약한 연구개발(R&D) 센터를 출범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 구로구 구로동에 위치한 CJ프레시웨이 R&D 센터 내 연구실에서 한 임직원이 품질 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CJ프레시웨이]
서울 구로구 구로동에 위치한 CJ프레시웨이 R&D 센터 내 연구실에서 한 임직원이 품질 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CJ프레시웨이]

식자재 유통업이 상품의 초기 기획부터 고객 컨설팅을 아우르는 솔루션 사업 모델로 진화함에 따라 연구 개발 및 트렌드 분석 역량을 강화해 시장 선도적 입지를 견고히 한다는 목표다.

R&D 센터는 CJ프레시웨이와 제조 자회사인 프레시플러스의 상품 개발, 메뉴 기획, 제조 등 각 분야의 전문 인력을 통합해 신설된 연구소다. 연구실, 품질 분석실, 상품 시연 공간으로 구성된 해당 시설은 품질 안정성과 가격 경쟁력을 고루 갖춘 고부가가치 상품의 개발을 주도할 계획이다.

R&D 센터는 CJ프레시웨이가 주력하고 있는 밀 솔루션(Meal Solution) 전략의 전초 기지 역할을 맡는다. CJ프레시웨이는 최근 수년간 기존의 표준화된 상품 대신 조리 효율을 높이는 전처리 식자재, 특제 소스 등 개별 고객을 위한 특화 상품의 수요가 증가하는 흐름을 확인하고 2021년부터 고객 맞춤형 식자재 상품을 확대하는 밀 솔루션 전략을 지속 추진해 왔다.

CJ프레시웨이가 R&D 센터를 통해 연구 개발하는 고객 맞춤형 상품은 ▲전처리 식재료 ▲반·완조리 상품 ▲급식용 밀키트 ▲전용 소스 등이다. 식품 유통 브랜드 ‘이츠웰’과 ‘아이누리(영유아)’, ‘튼튼스쿨(청소년)’, ‘헬씨누리(중장년층)’ 등 생애주기별 특화 브랜드를 통해 출시된다. 또한 프랜차이즈 전용 식자재, 지식재산권(IP) 콘텐츠 협업 상품 등 다양한 방향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정성필 CJ프레시웨이 대표이사는 “R&D 센터의 강점은 전통적인 연구소 모델에 고객 성공을 돕는 솔루션 사업자로서의 역량을 더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것”이라며 “CJ프레시웨이의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근간이자 식자재 유통 산업의 트렌드를 이끄는 주축이 될 수 있도록 역량 강화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구서윤 기자(yuni2514@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CJ프레시웨이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승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