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경찰서 창틈으로 도망친 베트남인들, 절반은 자수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경찰 지구대에서 열린 창틈 사이로 탈출했던 베트남인 중 절반 가량이 자수했다. 불법체류자 신분인 이들은 도박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으나, 강제 추방될 것을 우려해 무작정 달아났다. 하지만 이후 수사망이 좁혀오자 심리적 압박감에 못 이겨 자수했다.

12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 40분께 경찰이 집단탈주 사건 발생을 인지한 이후 이튿날 오후 2시 30분까지 도주범 5명이 잇달아 경찰과 출입국 당국에 자수했다.

11일 오전 광주 광산구 월곡지구대에서 도박 혐의로 붙잡힌 외국인 23명 중 10명이 조사를 기다리던 중 도주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외국인들이 도주에 이용한 회의실 창문. [사진=뉴시스]
11일 오전 광주 광산구 월곡지구대에서 도박 혐의로 붙잡힌 외국인 23명 중 10명이 조사를 기다리던 중 도주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외국인들이 도주에 이용한 회의실 창문. [사진=뉴시스]

현재 도망 중인 탈주범 3명 중 2명도 경찰서에 곧 자수하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발생 직후 경찰은 베트남 출신인 광산경찰서 소속 외사요원을 중심으로 도주범 신원을 파악, 탈주한 당사자와 주변인 등을 설득해 자수를 권했다.

앞서 총 23명 가량의 베트남인들은 주택가에서 도박판을 벌였다가 경찰에 임의동행돼 월곡지구대 회의실에서 대기하며 조사를 받았는데, 대기 중 10명이 창문을 통해 도주했다.

이들은 경찰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20센티미터 가량 열린 공기 순환용 시스템 창문 틈으로 탈출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 후 본국으로 강제 추방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도주와 별개로 도박사건에 관한 수사는 마무리돼 검찰에 넘어갔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찰서 창틈으로 도망친 베트남인들, 절반은 자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