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키움 김혜성 "안우진에게 미안한 마음 덜었네요"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KT 위즈를 상대로 연장전 끝내기 패배를 설욕하는 동시에 상대 7연승 앞길을 막아섰다. 키움은 10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 주말 원정 3연전 둘째 날 경기에서 5-2로 이겼다.

승리 주역은 선발 등판해 KT 타선을 7이닝 동안 1실점으로 잘 막아낸 안우진, 그리고 만루 홈런으로 추가점을 이끈 김혜성이다. 특히 김혜성은 이날 경기 초반 안우진에게 마음의 빚을 졌다.

1회말 선두타자 김민혁이 친 타구가 2루수 김혜성쪽으로 향했다. 그런데 실책이 나왔다. 경기 흐름이 키움과 안우진에게 좋지 않게 흐를 수 도 있는 상황 그러나 안우진은 해당 이닝을 실점 없이 마쳤다.

키움 히어로즈 김혜성은 10일 열린 KT 위즈와 원정 경기에서 초반 기선 제압하는 만루 홈런을 쳤다. 키움은 이날 KT에 5-2로 이겼다. [사진=정소희 기자]
키움 히어로즈 김혜성은 10일 열린 KT 위즈와 원정 경기에서 초반 기선 제압하는 만루 홈런을 쳤다. 키움은 이날 KT에 5-2로 이겼다. [사진=정소희 기자]

후속 타자 황재균과 문상철을 연달아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박병호를 유격수 땅볼로 유도해 1루 주자 김민혁이 2루에서 포스 아웃돼 1회말이 끝났다. 안우진은 안정을 찾았고 KT 타선을 잘 요리했다.

타자들도 힘을 냈다. 2회초 만루 찬스에서 김준완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내 선취점을 뽑았고 계속된 기회를 김혜성이 살렸다.

김혜성은 경기 후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안)우진이에게 1회말을 마친 뒤 '미안하다'고 했다. 내 실수로 흔들릴 수 있었는데 우진이가 후속 타자들을 잘 막았다. 정말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홈런 상황에 대해선 "2사라 장타를 의식하거나 신경쓰지 않았다"며 "노림수는 따로 없었다. '무조건 치자, 공 잘보고 잘 치자'는 생각만 들었다. 그런데 홈런으로 연결됐고 팀이 이기는 데 도움을 준 것 같아 더 기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홈런을 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온 김혜성은 안우진에게 '실책한 걸 갚았다'고 말했다. 김혜성은 "우진이도 그렇고 팀 선발투수들이 유독 승운이 잘 따르지 않는다는 걸 알고 있다"며 "타자들도 이 부분에 신경쓰고 있고 이런 상황이 자주 나오다보니 미안한 마음이 든다. 앞으로 투수들이 힘을 더 내 잘 던질 수 있도록 타석에서 집중하고 잘 치려고 노력하겠다"고 각오도 전했다.

키움 김혜성은 10일 열린 KT 위즈와 원정 경기에서 공격, 수비 모두 제 몫을 했다. 타석에선 만루포를 쏘아 올렸고 호수비도 선보였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키움 김혜성은 10일 열린 KT 위즈와 원정 경기에서 공격, 수비 모두 제 몫을 했다. 타석에선 만루포를 쏘아 올렸고 호수비도 선보였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홍원기 키움 감독도 김하성의 활약을 칭찬했다. 홍 감독은 "김혜성의 만루포로 승기를 가져왔고 2회말 호수비를 해줘 흐름이 넘어가는 걸 막았다"고 얘기했다.

안우진에 대해서는 "10일 휴식 후 첫 선발 등판이었는데 완벽한 모습을 보였다"며 "에이스답게 완급 조절을 하며 7이닝 동안 상대 타선을 잘 막았다"고 말했다.

김혜성 외에 키움 타선에선 이지영의 힘을 냈다. 그는 2루타 하나를 포함해 3안타로 공격에서 힘을 보탰다.

두 팀은 11일 같은 장소에서 3연전 마지막 날 맞대결을 펼친다. 장재영(키움)과 주권(KT)이 각각 선발투수로 예고됐다.

/수원=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키움 김혜성 "안우진에게 미안한 마음 덜었네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