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KT 6연승 발판 노릇 신인 정준영 '자신감 UP'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좋은 수비가 나오고 나니 자신감이 생겼죠." KT 위즈가 연승을 6경기째로 늘렸다.

KT는 지난 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3-2로 이겼다. 10회말 1사 상황에서 나온 장성우의 끝내기 희생 플라이 덕분이다.

그런데 상황을 좀 더 앞으로 돌려보면 신인 외야수 정준영의 송구가 결정적인 장면이 됐다. 키움은 9회초 역전 기회를 눈 앞에 뒀다.

KT 위즈 신인 외야수 정준영(왼쪽)은 9일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에서 9회초 실점을 막는 결정적인 홈 송구를 선보였다. [사진=KT 위즈]
KT 위즈 신인 외야수 정준영(왼쪽)은 9일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에서 9회초 실점을 막는 결정적인 홈 송구를 선보였다. [사진=KT 위즈]

선두타자 이원석이 안타로 출루했다. 그러자 키움 벤치는 바로 움직였다. 임병욱이 이원석을 대신해 1루 주자로 들어갔다. 한 점이 필요해서다.

후속타자 김준완이 희생번트를 대 임병욱은 2루까지 갔다. 이어 타석에 나온 김혜성은 볼넷을 골라 1루로 갔다. 1사 1, 2루 상황에서 타석엔 이정후가 나왔다.

이정후는 키움 벤치 기대에 걸맞는 타구를 외야로 보냈다. 우전 안타가 됐고 2루 주자 임병욱은 3루를 돌아 홈까지 내달렸다. 키움이 3-2로 앞설 가능성이 컸다. 그러나 KT 우익수 정준영은 정확한 송구로 임병욱을 홈에서 잡았다.

중계 플레이를 거치지 않고 포수 장성우에 바로 공이 갔고 임병욱 태그 아웃됐다. 키움은 정규 이닝 마지막에 찾아온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에디슨 러셀이 볼넷을 골라 1, 2루를 다시 한 번 만들었지만 후속타자 송성문이 3루 파울 플라이로 돌아섰다.

정준영은 10회말 1사 상황에서 이날 첫 타석에 섰다. 그는 선발 라인업에 들지 못했고 더그아웃에서 팀 동료들의 플레이를 지켜보다 9회초 대수비로 그라운드로 나와 정확한 송구로 아웃 카운트 하나를 잡았고 타석에선 유격수쪽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KT 위즈 정준영(외야수)은 9일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에서 연장 10회말 끝내기 득점 주자가 됐다. [사진=KT 위즈]
KT 위즈 정준영(외야수)은 9일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에서 연장 10회말 끝내기 득점 주자가 됐다. [사진=KT 위즈]

그는 결국 장성우의 희생 플라이에 홈으로 들어와 끝내기 득점을 올렸다. 이강철 KT 감독도 정준영에 대해 "완벽한 홈 송구를 보였다"며 "공격, 수비, 주루에서 제 역할을 했다"고 칭찬했다.

정준영은 "타구를 놓치거나 뒤로 빠뜨리면 큰 실점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안전하게 처리를 하자는 생각으로 수비했다"며 "덕분에 좋은 송구가 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9회초 홈 송구 상황을 되돌아봤다.

그는 장충고를 나와 2023 신인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20순위로 KT 지명을 받았다. 자주 출전하는 건 아니지만 이날 키움전까지 18경기에 나왔고 1군 생활을 꾸준히 하고 있다. 선발 출전한 경우도 있긴 하지만 주로 대수비, 대주자로 나오는 경우가 더 많다.

그러나 키움과 주말 홈 3연전 첫째 날 경기에서 인상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정준영은 "프로 데뷔 후 내가 생각한 장점(빠른 발과 송구)이 잘 나오지 않아 걱정됐는데 오늘(9일) 좋은 플레이가 나와 고민을 조금은 덜어 낸 것 같다"며 "팀 연승에 힘을 보탤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고 얘기했다.

/수원=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KT 6연승 발판 노릇 신인 정준영 '자신감 UP'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