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野 상임위원장 선발 난항…'태풍의 눈' 된 정청래?


행안위 사수하는 鄭…강성 당원에 SOS
일각 "상관없는 이재명 끌어들여"…친명계도 부담
12일 상임위 문제 매듭…"다수 합의 우선할 것"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2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2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회 상임위원장 선발을 놓고 소속 의원들의 내부 갈등이 장기화되고 있다. 민주당은 오는 12일 의원총회에서 상임위원장 선출 문제를 매듭지을 계획이지만 특히 정청래 최고위원의 행정안전위원장직 임명을 둘러싼 신경전이 계속되면서 해결에 난항을 겪고 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30일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 상임위 중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 등 민주당 몫의 6개 상임위원장을 선발하려 했으나 무산됐다. 일부 의원들이 상임위원장 선출 기준 재정비를 요구하며 일부 내정자의 임명 재고를 주장했기 때문이다.

기동민 민주당 의원 등 일부는 전·현직 장관, 주요 당직자 출신은 상임위원장을 사양하는 과거 당내 관례의 복원을 요구했다. 이에 교육위원장·보건복지위원장 임명 예정이었던 박홍근·한정애 의원은 각각 원내대표·환경부장관을 맡았다는 이유로 고사했다. 환경노동위원장 선임 예정이었던 김경협 의원도 최근 불법 토지거래 혐의 유죄 선고(1심)를 이유로 사양했다.

그러나 정청래 최고위원은 굴하지 않고 자신의 행안위원장 선임을 주장하고 있다. 지난해 국회 원(院)구성 협상에서 여야가 행안위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를 1년씩 교대하기로 합의했다는 이유를 들었다. 전임 과방위원장이기도 했던 정 최고위원은 국회법상 상임위원장의 '2년 임기'를 보장해야 한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정 최고위원의 반발에 국회는 지난달 말 본회의에서 전임 행안위원장이었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만 과방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지난 2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청래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지난 2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청래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정 최고위원은 행안위원장 임명 무산에 '내가 물러나면 이재명 지도부도 타격받는다'고 주장하며 친명(친이재명) 성향 강성 당원에게 호소하는 전략을 폈다. 이에 강성 당원들은 민주당 청원게시판에 정 최고위원의 행안위원장 내정을 요구하는 청원을 올렸고 해당 청원은 지도부 답변 기준인 5만명을 돌파했다.

그러나 민주당 내에서는 정 최고위원의 행동에 불만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정 최고위원이 지난해 과방위원장을 맡을 당시에도 최고위원과 겸직했다는 이유로 비판받은 바 있기 때문이다. 한 민주당 재선 의원은 9일 통화에서 "자신의 목적을 위해 아무 상관도 없는 이재명 대표까지 끌어들이는 모양새가 선배(3선)로서 보기 좋은 모습은 아닌 것 같다"며 "상임위원장직이 그렇게 절실하다면 이제라도 최고위원을 내려놓는 게 도리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정 최고위원이 강성 당원에게 호소하면서 친명계도 다소 부담스럽다는 반응이다. 친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은 지난 8일 "정청래 의원이 조금 서운한 점이 있다고 하더라도 원내대표의 판단을 존중해 주길 바란다"며 정 최고위원의 결단을 에둘러 권유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 친명계 초선 의원도 "정 최고위원이 너무 강경하게 나가면 당을 위해 좋지 않은 것 아니겠느냐"며 "정 위원도 당 중진에 해당하는 만큼 대승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상임위원장 지명권을 가진 박광온 원내지도부는 12일 의원총회를 통해 의원 다수가 동의하는 상임위원장 선출 기준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원내지도부 관계자는 9일 통화에서 "비단 정 최고위원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민주당의 새로운 모습을 위한 상임위원장 선출 기준 마련이기도 하다"며 "선수(選數) 고하를 막론하고 의원 대다수가 합의하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12일 새로운 상임위원장 선출 기준을 마련한 뒤 이르면 오는 13일 또는 14일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을 선출할 계획이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野 상임위원장 선발 난항…'태풍의 눈' 된 정청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