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연거푸 '최초'·'흥행' 타이틀…'한국형 녹색채권' 뛰어드는 에너지·화학사들


한화·포스코퓨처엠·GS에너지 수요예측 흥행에 잇단 증액 발행 성공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국내 에너지, 화학 업체들이 '한국형 녹색채권' 발행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투자자들의 관심 속에 한국형 녹색채권이 연이은 흥행 속에 증액 발행까지 성공하며 국내 기업들의 새로운 자금조달 창구로 부상하고 있다.

GS그룹 본사가 위치한 강남구 역삼동 GS타워 전경 [사진=GS그룹]
GS그룹 본사가 위치한 강남구 역삼동 GS타워 전경 [사진=GS그룹]

9일 업계에 따르면 GS에너지는 지난 8일 한국형 녹색채권 3년물 1천억원, 5년물 500억원 등 총 1천500억원을 발행했다. GS에너지는 당초 3년물 600억원, 5년물 400억원 등 1천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할 계획이었지만, 수요예측에서 총 1조2천400억원의 주문이 몰리자 발행 규모를 늘린 것이다.

GS에너지가 이번에 발행한 한국형 녹색채권은 에너지 업계 최초로 주목받았다. 한국형 녹색채권이란 기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과 달리 올해부터 시행되는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택소노미)'를 적용한 회사채다. 발행자금의 활용이 6대 환경목표인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적응 ▲물의 지속가능한 보전 ▲순환경제로의 전환 ▲오염 방지 및 관리 ▲생물다양성 보전 중 하나 이상에 기여하고, 다른 환경목표에 피해를 주지 않아야 한다.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택소노미)는 지속 가능한 순환경제 달성과 함께 녹색 금융을 활성화하며 녹색위장행위 '그린워싱'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친환경 경제활동에 대한 기준을 제시한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지침서다.

GS에너지는 이번 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을 친환경 사업 관련 기업 지분 인수 자금으로 쓸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전기차 폐배터리 리사이클 업체 '포스코GS에코머티리얼즈(828억원) ▲전기차 충전사업 업체 'GS커넥트'(160억원)·'애플망고'(165억원)·차지비(167억원) ▲태양광 발전 업체 GS당진솔라팜(180억원) 등이다.

앞서 지난 4월 한화는 국내 일반기업 중 최초로 한국형 녹색채권 발행에 도전에 흥행에 성공했다. 한화는 한국형 녹색채권으로 1천억원을 조달할 계획이었지만, 수요예측에 발행예정 금액의 7배가 넘는 매수 주문이 들어오며 발행 규모도 당초보다 2배에 가까운 1천900억원으로 늘렸다.

한화는 한국형 녹색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 전액을 태양광 셀·모듈 제조용 장비 생산을 위한 시설 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해당 설비는 한화솔루션이 신·증설을 추진 중인 미국 조지아주 태양광 통합 생산단지(솔라허브)에 공급될 예정이다. 한화솔루션은 2024년 말 가동을 목표로 미국 조지아주에 각 3.3기가와트(GW) 규모의 잉곳, 웨이퍼, 셀, 모듈 생산라인을 보유한 대규모 태양광 통합 생산단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포스코퓨처엠도 지난 4월 배터리업계 최초로 한국형 녹색채권을 발행했다. 총 3천억원 규모로, 원래 계획했던 1천500억원보다 발행 규모를 2배 늘렸다. 포스코퓨처엠은 발행자금 전액을 포항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양극재 공장 시설자금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해당사업이 6대 환경목표 중 온실가스 감축 부문의 혁신품목 소재, 부품, 장비 제조 경제활동으로 분류돼 한국형 녹색채권 발행 적격판정을 받았다.

'한국형 녹색채권' 발행이 연이어 흥행하면서 국내 기업들도 자금 조달 창구로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더욱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최근 환경부는 지난달 국내 기업들과 '한국형 녹색채권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히며, 올해 한국형 녹색채권 발행 규모가 3조9천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협약에는 한화, 포스코, GS그룹 계열사를 비롯해 카드사와 캐피탈사 등 국내 금융기업, 공기업 등 총 23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했다. 환경부는 한국형 녹색채권을 발행할 때 납부해야 하는 이자액 일부도 지급한다. 실제로 포스코퓨처엠은 이번 한국형 녹색채권 발행으로 올해 3억원의 이자비용을 지원 ㄹ받기로 했다.

환경부 측은 "한국형 녹색채권을 통한 관련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연간 약 373만 톤의 온실가스 감축을 비롯해 다양한 환경개선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적용을 확대하기 위한 정책과 한국형 녹색채권 발행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연거푸 '최초'·'흥행' 타이틀…'한국형 녹색채권' 뛰어드는 에너지·화학사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