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샘 알트만 "세계 각국 AI 잠재성 이해 높아…활용 기반 규제 필요"


9일 여의도서 소프트뱅크벤처스‧오픈AI 대담 행사
"AI가 모든 일자리 대체하지 못해…두려운 것은 변화 속도"

[아이뉴스24 김혜경 기자] "국가마다 인공지능(AI) 활용 사례와 규제 방식은 다르다. 여러 국가를 방문하면서 각국 정상들을 만났는데 모두 AI 잠재성을 잘 알고 있었다. AI가 미칠 영향력에 대해 초국가적 협력은 물론, 시스템을 한 번에 배포하는 것이 아닌 절차적 배포도 고려해야 한다. 분야별 활용 사례에 기반한 규제도 필요하다."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파이어사이드 챗 위드 오픈AI(Fireside Chat with OpenAI)' 행사에서 샘 알트만 CEO가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조경현 뉴욕대 교수와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 공동창업자인 그렉 브록만 오픈AI 회장, 샘 알트만 CEO. [사진=김혜경 기자]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파이어사이드 챗 위드 오픈AI(Fireside Chat with OpenAI)' 행사에서 샘 알트만 CEO가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조경현 뉴욕대 교수와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 공동창업자인 그렉 브록만 오픈AI 회장, 샘 알트만 CEO. [사진=김혜경 기자]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파이어사이드 챗 위드 오픈AI(Fireside Chat with OpenAI)' 행사에서 샘 알트만 오픈AI 최고경영자(CEO)는 이같이 말했다. 이날 대담 행사는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공동 개최했으며 개발자와 기업인, 일반인 등 1천여명이 참석했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와 조경현 뉴욕대 교수는 알트만 CEO와 공동창업자인 그렉 브록만 오픈AI 회장과 대담을 진행했다. 알트만 CEO는 "당초 투어 계획은 개발자와의 만남을 중심으로 수립됐는데 성격이 좀 달라졌다"며 "각국 정상들은 AI 잠재성은 물론 혁신을 가속화해야 한다는 점을 잘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록만 회장은 "초국가적인 협력은 거의 힘들다고 예상했는데 투어를 진행하면서 느낀 점은 각국이 협력 의지가 있다는 것"이라며 "현재 등장하는 기술들은 과거와는 달리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는지 준비 작업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알트만 CEO는 "인간이 기술에 대해 두려움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며 "관건은 우리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 것인지 장기적인 차원에서 바라봐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파이어사이드 챗 위드 오픈AI(Fireside Chat with OpenAI)' 행사에서 샘 알트만 CEO가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소프트뱅크벤처]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파이어사이드 챗 위드 오픈AI(Fireside Chat with OpenAI)' 행사에서 샘 알트만 CEO가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소프트뱅크벤처]

◆'인간의 창의력' 강조한 챗GPT 아버지

이날 대담에서는 기본소득과 일자리 등 AI가 인간에 미칠 영향력에 대한 질의도 나왔다. 알트만 CEO는 "AI는 인간이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기술을 제공하고 새로운 분야를 개척할 수 있다"며 "AI가 모든 일자리를 대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인간의 창의력이란 사회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다만 두려운 점은 변화 속도"라고 했다. 이어 "사회적 변화는 크겠지만 AI가 인간의 창의력을 대체할 수는 없다는 점에서 다른 양상의 일자리가 많이 생겨날 것"이라며 "100년 후의 후손들이 이 시대를 바라보면 왜 이렇게 살았는지 의문이 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브록만 회장은 "현재 기술이 10년 전에 생각했던 것과 다른 것처럼 인간의 창의력은 우리가 생각하지 못한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긍정적인 방향의 발전을 생각해야 한다"고 전했다.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파이어사이드 챗 위드 오픈AI(Fireside Chat with OpenAI)' 행사에서 공동창업자인 그렉 브록만 오픈AI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소프트뱅크벤처스]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파이어사이드 챗 위드 오픈AI(Fireside Chat with OpenAI)' 행사에서 공동창업자인 그렉 브록만 오픈AI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소프트뱅크벤처스]

◆"창작자가 기술 혜택 받아야…저작권 관련 실험 중"

이날 한 네이버웹툰 직원은 "저작물이 AI 학습 소스로 활용된다는 생각에 콘텐츠 창작자는 두려움을 느낀다"며 AI 창작 관련 의견을 물었다. 최근 AI가 만든 창작물이 창작자의 저작권을 침해한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브록먼 회장은 "창작자는 기술 혜택은 물론 더 많은 보상을 받아야 한다"며 "현재 저작권자들과 많은 대화와 실험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근본적으로 AI는 역동적인 창작 활동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과거보다 훨씬 효율적인 활동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기회도 많을 것"이라고 했다.

AI 성능 향상에 따른 전력 소비에 대한 질의도 나왔다. 알트만 CEO는 "에너지는 중요한 요소"라면서 "앞으로는 더 많은 수준의 에너지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이 과정에서 핵융합 기술 등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파이어사이드 챗 위드 오픈AI(Fireside Chat with OpenAI)' 행사에는 개발자와 기업인, 일반인 등 1천여명이 참석했다. [사진=소프트뱅크벤처스]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파이어사이드 챗 위드 오픈AI(Fireside Chat with OpenAI)' 행사에는 개발자와 기업인, 일반인 등 1천여명이 참석했다. [사진=소프트뱅크벤처스]

/김혜경 기자(hkmind900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샘 알트만 "세계 각국 AI 잠재성 이해 높아…활용 기반 규제 필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