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용현 KT이사회 의장 "외부 낙하산 방지할 것...주총서 60% 찬성해야 선임"


김 의장, 주주서한 통해 "주총 50% 찬성에서 60%로 높여...연임은 특별 결의 거쳐야"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KT가 차기 대표이사(CEO) 자격요건에서 정보통신(ICT) '전문성' 요건을 제외한 것과 관련해 '외부 낙하산' 우려가 제기되자 김용현 KT 이사회 의장이 "외부 낙하산을 방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용현 KT이사회 의장. [사진=KT이사회 홈페이지]
김용현 KT이사회 의장. [사진=KT이사회 홈페이지]

김 의장은 9일 KT 주주서한을 통해 "대표이사 후보자에 대한 주주총회 의결 기준을 보통결의 의결참여 주식 50% 이상 찬성에서 60% 이상 찬성으로 상향 조정했다"며 "대표이사 후보자의 선임 정당성을 강화함과 동시에 외부 낙하산을 방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KT는 CEO 자격 요건을 기업경영 전문성, 리더십, 커뮤니케이션 역량, 산업 전문성 등 네 가지로 바꾸겠다는 개정안을 내놨다. 기존에 있던 ICT 분야 지식과 경험이 '기업경영 전문성'이라는 포괄적인 개념으로 바뀐 것이다.

이에 대해 KT 측은 "정보통신분야 전문성이 빠진 것이 아니라 산업 전반 전문성으로 확대된 것"이라며 "기존 통신 뿐만 아니라 금융, 미디어, 부동산 등 그룹 전반 사업에 대한 이해와 유관 경험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ICT 전문성 요건이 사라진 데 대해 정치권발 낙하산 인사를 우려하고 있다. 앞서 진행된 KT 차기 CEO 후보 공개 모집 당시 ICT 분야에 지식과 경험을 갖추지 않았던 친정권 인사가 지원서를 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장은 대표이사 책임과 선임의 정당성을 강화해 낙하산 우려를 해소하겠다는 뜻을 거듭 피력했다. 그는 "대표이사 선임 시 의결 참여 주식의 60%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며 "연임 후보는 주총 특별결의를 통해서만 대표이사로 선임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KT는 30일 제1차 임시 주총을 통해 신규 사외이사 선임과 정관 개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어 신임 사외이사로 구성되는 이사회가 주축이 돼 차기 대표 선임 절차를 추진한다.

김 의장은 사내 대표이사 후보군 구성 과정에서 투명성을 높이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재직 2년 이상이며 그룹 직급 부사장 이상이라는 기존 요건과 함께 경영 전문성을 고려할 계획"이라며 "사내외 대표이사 후보군 구성과 평가 시 인선자문단을 활용한다"고 밝혔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용현 KT이사회 의장 "외부 낙하산 방지할 것...주총서 60% 찬성해야 선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